•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인계로 접근, 기억나세요?”…하늘 ‘갑질 논란’ ‘학폭 가해자’ 이어 ‘불법토토 브로커’ 의혹 확산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12.3℃

베이징 9.1℃

자카르타 29.8℃

“미인계로 접근, 기억나세요?”…하늘 ‘갑질 논란’ ‘학폭 가해자’ 이어 ‘불법토토 브로커’ 의혹 확산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5. 14: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늘 SNS
유튜브 크리에이터 겸 쇼핑몰 CEO 하늘이 '갑질' 논란에 이어 '학폭' 가해자로 지목되며 사과문을 올린 가운데 '불법토토 브로커' 추가 의혹이 제기됐다.

25일 온라인 상에는 한 누리꾼이 하늘을 지목하며 "혹시 4~5년 전 스포츠선수 친구한테 팬이라고 미인계로 접근해서 승부조작 불법토토 브로커 역할 했던 거 기억나시나요? 친구는 썸타는 줄 알고 매주 주말마다 만났는데 승부조작 하는 남자 연결시켜주고 자기는 모르는 일이라며 연락 싹 끊었다면서요 기억나세요? 이것도 아니라고 하실 건가요"라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앞서 하늘은 기업 정보 공유사이트 잡플래닛에 올라온 근무 후기글로 인해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그는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하늘은 또 다시 '학폭' 가해자로 지목되며 피해자의 글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됐고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늘은 "어렸을 때 철없이 행동했던 과거가, 제 자신이 참으로 부끄러워진다. 어린 시절, 제 행동과 언행에 상처 받았던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제 행동들로 상처와, 피해를 받으신 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 그동안 정말 큰 사랑을 보내주셨는데, 실망을 안겨드려 마음이 무겁다. 모든 것은 제 책임이고 반성하며 자숙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불법토토 브로커' 의혹까지 제기되며 하늘을 둘러싼 추가 폭로들이 계속해 터져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누리꾼들은 "폭로에 폭로에 폭로의 끝은 어디" "사과한다는 사람이 '철없던 어려서' 이런말은 왜 꺼내" "미안하다 죄송하다는 말만 되풀이 할듯" 등의 의견을 보이고 있다.

한편 하늘은 속옷 쇼핑몰 ‘하늘하늘’을 대표이며 유튜브 채널 ‘Ha Neul오늘의 하늘’을 운영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