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프랑스·네팔서도 ‘우한 폐렴’ 확진…유럽·동남아시아 감염 첫 사례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9℃

베이징 7.5℃

자카르타 27℃

프랑스·네팔서도 ‘우한 폐렴’ 확진…유럽·동남아시아 감염 첫 사례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5. 0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프랑스에서도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시작된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2명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네팔에서도 확진 환자가 나오면서 유럽·동남아시아 국가에서도 첫 감염 사례가 나왔다.

24일(현지시간) 아네스 뷔쟁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최근 중국을 방문했던 2명이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 명은 48세 남성으로 보르도에서, 다른 한 명은 나이가 확인되지 않은 여성으로 파리에서 각각 격리된 채 치료중이다.

AP, AFP통신에 따르면 우한을 거쳐 지난 22일 프랑스로 귀국한 이 남성은 23일 병원에 입원했고, 그 사이 10여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른 여성은 우한 폐렴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지 얼마 되지 않아 구체적인 정보를 갖고 있진 않다고 뷔쟁 장관은 설명했다.

뷔쟁 장관은 “유럽은 국가 간 이동이 자유로운 만큼 추가 감염 사례가 나올 수 있다”며 “질병 확산 속도를 늦추려면 감염 여부를 빠르게 진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네팔에서도 우한에서 귀국한 학생이 우한 폐렴에 걸린 것으로 확인돼 동남아시아 국가에서도 처음으로 확진자가 나왔다. 현재 중국 전역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는 860명을 넘었고, 이날까지 26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