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치사율 30% 우한 폐렴 2월에 최고 기승 전망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9.2℃

베이징 17.3℃

자카르타 27.2℃

치사율 30% 우한 폐렴 2월에 최고 기승 전망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1. 25.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인들 집단 멘붕, 유언비어 난무
전 중국을 휩쓰는 이른바 ‘우한 폐렴’의 치사율이 무려 30%에 이른다는 소문이 최근 파다하게 퍼지자 중국인들이 더욱 공포에 떨고 있다. 더구나 아직 전염 속도가 최고봉에 이르지 않았다는 주장마저 대두하면서 중국 보건 당국도 어찌 할 바를 모른 채 전전긍긍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여기에 의료진 1명이 사망했다는 등의 확인되지 않은 유언비어들까지 난무, 전 대륙이 완전 카오스 상태로 빠져들고 있는 느낌도 없지 않다.

1195416974
후베이(湖北)성 우한을 발원지로 하는 코로나바이러스성 폐렴의 발생으로 전 중국이 카오스 상태에 빠지고 있다. 이 현실을 반영하듯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구정)을 맞아 24일 베이징역을 빠져나가는 귀향객들의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제공=홍콩 싱다오르바오(星島日報).
중국 보건 정보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의 25일 전언에 따르면 이날 오후 현재 환자 확정자는 1400여 명 정도인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들 중 41명은 사망했다. 이 정도 상황이라면 치사율은 엄청나게 높다고 하기 어렵다. 고작 3%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하지만 부쩍 익명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 의료 전문가들이 전하는 바에 따르면 얘기는 달라진다. 치사율이 최대 30%에 이른다는 것이 이들의 전언이다. 이와 관련, 베이징 차오양(朝陽)구 야윈춘(亞運村)의 한 개업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해 전염되는 이번 폐렴은 2003년 창궐한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와 비견될 정도로 지독하다. 전염성이 강할 뿐 아니라 치사율도 높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솔직히 당국에서 제대로 현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전문가들의 눈으로 볼 때는 30% 정도의 치사율을 기록하는 것 같다”면서 상황이 예사롭지 않다고 주장했다.

만약 전문가들의 말이 사실이라면 폐렴 창궐에 의한 사망자는 발표된 것보다 훨씬 더 많다는 얘기가 된다. 이는 당국이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거나 사실을 숨긴다는 의심이 괜한 게 아니라는 증거가 될 수도 있다. 실제로 영국을 비롯한 유럽의 일부 의료 기관 등에서는 중국 보건 당국이 진실을 숨기기에 급급하다는 주장을 하고 있기도 하다. 1만 명 이상의 감염설, 수백여 명 사망설이 홍콩 언론에 보도되는 것은 결코 괜한 게 아니다.

더 중요한 사실은 아직 상황이 최악의 단계에 이르지 않았다는 점이 아닐까 보인다. 전문가들의 주장을 상기하면 2월에 역병 창궐이 최고봉에 이른 다음 서서히 통제될 것이라는 전망이 상당히 설득력을 얻고 있는 게 현실이다. 중국인들이 집단 카오스 상태에 빠질 만한 전망이 아닌가 보인다.

이 와중에 환자들은 전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유럽의 경우 최근 중국을 여행한 프랑스인 등의 3명이 폐렴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또 호주 빅토리아주에서도 50대 중국인 남성이 환자로 판명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남아시아 국가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우한에서 유학 중 귀국한 학생 한 명이 환자로 밝혀졌다고 네팔 보건 당국이 전했다. 한국과 일본, 미국에서 발생한 환자까지 더할 경우 전 세계적으로 전염되고 있다고 해야 한다.

상황이 긴박해지자 중국 보건 당국은 각종 대책을 서둘러 내놓고 있다. 우한 시내에 1000명 수용이 가능한 병원을 10일 내에 건립하는 계획과 군 의료진 450명을 현장에 급파한 것을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이미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비관적인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는 형국이다. 상황이 통제 불능 상태에 빠졌다는 주장이 될 듯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