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한 폐렴’ 여파로 2020 도쿄 올림픽 복싱 아시아 예선 우한→암만 변경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6℃

도쿄 12.7℃

베이징 5℃

자카르타 26.8℃

‘우한 폐렴’ 여파로 2020 도쿄 올림픽 복싱 아시아 예선 우한→암만 변경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6. 14: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한 폐렴 사태’의 여파로 2020 도쿄올림픽 복싱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 장소가 변경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복싱 태스크포스(TF)팀은 26일(한국시간) 도쿄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을 3월 3∼11일 요르단의 수도 암만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IOC 복싱 TF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대회는 애초 2월 3∼14일 중국 우한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이 지역에서 보고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탓에 중국올림픽위원회와의 논의 끝에 일정을 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체 개최지를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TF팀은 요르단올림픽위원회의 제안을 승인했다. 대회를 준비하는 선수들을 위해서 최대한 빨리 대회 일정과 장소를 확정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IOC 복싱 TF팀은 ‘우한 폐렴’이 확산일로로 치닫자 23일 중국 우한에서 열릴 예정이던 도쿄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올림픽 예선은 종목별 단체가 주관하지만 IOC는 지난해 5월 23일 편파 판정 논란과 재정난, 비리 등으로 난맥상을 빚은 국제복싱협회(AIBA)의 올림픽 복싱 주관 자격을 박탈했다.


한편 한국 복싱 대표팀은 함상명(성남시청) 등 남자 8명, 오연지(울산광역시청) 등 여자 5명, 총 13명을 이번 대회에 출전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