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서울 6시간 50분” 고속도로 귀경방향 정체 시작…오후 4시쯤 절정 예상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9.3℃

베이징 6.4℃

자카르타 28℃

“부산→서울 6시간 50분” 고속도로 귀경방향 정체 시작…오후 4시쯤 절정 예상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20. 01. 26. 14: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 연휴 사흘째인 오늘(26일) 오후 들어 전국 고속도로에서 귀경행렬이 시작돼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1시 승용차로 각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요금소에 도착하는 예상 시간은 부산 6시간 30분, 목포(~서서울) 6시간 10분, 광주 6시간 10분, 대구 5시간 30분, 대전 3시간 30분, 강릉 3시간 40분이다.


낮 12시 30분 현재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청주분기점 부근 목천 부근과 기흥 부근∼수원 구간 등 53㎞ 구간에서 차량이 정체 중이다.


서해안 고속도로 서울 방향에서는 부안 부근∼서김제 부근, 당진 부근∼서평택 부근 등 총 56㎞ 구간이,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으로 진부∼진부 2터널, 평창∼둔내터널 등 총 25㎞ 구간이 밀리고 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에서는 구리 방향으로 서하남∼광암터널 부근 등 총 14㎞ 구간, 일산 방향으로는 장수∼송내 등 총 19㎞ 구간이 심한 정체에 처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서울 방향 정체가 이날 오후 4~5시쯤 정점에 달했다 다음날인 27일 오전 2~3시쯤 해소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하루 교통량은 464만대에 이르며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5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8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고속도로 통행료는 26일 밤까지 면제되며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대체공휴일)은 평소처럼 통행료가 부과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