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한폐렴 의심 中 가족, 말레이서 격리 거부했다가 구금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2.1℃

베이징 4.3℃

자카르타 28.4℃

우한폐렴 의심 中 가족, 말레이서 격리 거부했다가 구금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6. 2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 우한을 진원지로 한 신종 전염병인 '우한 폐렴'이 아시아를 중심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21일 말레이시아 세팡에 있는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검역관들이 발열체크 모니터를 통해 여행객들을 살피고 있다. /연합
말레이시아에서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환자가 포함된 중국인 가족이 격리 지시를 거부했다가 경찰에 구금됐다.

26일 더스타 등 현지 매체는 말레이시아 남부 조호르주 경찰은 전날 밤 세나이 국제공항에서 중국인 부부와 2살짜리 아기를 붙잡아 구금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독감 증상이 있는 이 아기는 현지 한 병원에서 우한 폐렴을 일으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에 의사는 부모에게 아기를 다른 큰 병원 내 격리 시설로 보내 추가 검진을 받게 해야 한다고 했지만, 부모는 비행기를 타고 중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격리를 거부했다.

공항에서 이 중국인 가족을 붙잡은 현지 경찰은 "격리 치료와 추가 검사를 위해 이들을 병원에 보냈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보건당국은 전날 65세 중국인 여성과 11세, 2세 손자 2명 등 가족 3명과 또 다른 40세 우한 출신 중국인 관광객 등 총 4명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현지 보건당국은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