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 대통령, 우한폐렴 불안에 “24시간 대응…과도한 불안 갖지 마시라”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5.8℃

베이징 0℃

자카르타 28.2℃

문 대통령, 우한폐렴 불안에 “24시간 대응…과도한 불안 갖지 마시라”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6. 13: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6일 대국민메시지 전달…바이러스 검역대응 만전 당부
새해 인사하는 문 대통령<YONHAP NO-6459>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설 연휴를 앞두고 청와대에서 국민에게 새해 인사를 하고 있다./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3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26일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대해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마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정부가 지자체들과 함께 모든 단위에서 필요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3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면서 “중국 여행객이나 방문 귀국자의 수가 많기 때문에 정부는 설 연휴 기간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으면서 24시간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25분부터 37분 동안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과 통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을 보고받고 대응 관련 지시를 내리는 한편 그 노고를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정 본부장에 검역 단계부터 환자 유입 차단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보다 적극적인 조치를 지시했다.

이에 정 본부장은 현재시간 기준 확진자 3명과 관련한 상세사항과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바이러스의 확산 단계를 보고하며 검역대응 총괄 기관으로서 대응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공항·항만에서의 철저한 검역 필요성을 강조하며 검역대상이 기존 우한에서 중국 전역 방문으로 확대된 만큼 향후 대처에 만전을 기울이도록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중국 유행 지역을 다녀와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가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을 수 있으니 의료단체와 협력해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정 본부장은 검사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곧 새로운 검사법을 도입해 검사 역량을 확대토록 하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범부처 차원 협력을 강조하고 의료인 스스로를 보호하는 노력에도 만전을 기하라며 병원 감염 예방을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