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광둥성 산터우, 우한 폐렴 유입막자…외부인 출입차단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5.8℃

베이징 0℃

자카르타 28.2℃

중국 광둥성 산터우, 우한 폐렴 유입막자…외부인 출입차단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6. 14: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 광둥성 산터우시가 우한 폐렴 유입을 막기위해 외부인 진입을 전면 차단한다.

26일 현지 매체들은 산터우(汕頭)시에 27일 오전 0시(현지시간)부터 외부 차량, 선박, 인원이 원칙적으로 관내에 들어올 수 없다고 보도했다.

예외적으로 허가를 받은 응급 차량과 물자 운송 차량 등에만 출입할 수 있다.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중심지인 후베이성 바깥에서 도시 봉쇄 조치가 취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산터우시에서는 26일 오후 2시부터 도시 내 대중교통과 택시·공유차량 운영도 전면 중단됐다.

산터우시는 27일부터 외부 인원이 도시로 들어올 수 없다고 밝혔지만 산터우 시민이 밖으로 나가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명시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