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윤석열 패싱 보고한 이성윤 중앙지검장 즉각 파면해야”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5.8℃

베이징 0℃

자카르타 28.2℃

한국당, “윤석열 패싱 보고한 이성윤 중앙지검장 즉각 파면해야”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6.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추미애, 이번 하극상에 왜 아무런 말이 없나"
서울중앙지검장 임명된 이성윤 검찰국장<YONHAP NO-3022>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전 법무부 검찰국장)이 지난 9일 국회를 방문해 법제사법위원회 국무위원 대기실 앞에서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연합
자유한국당은 2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하극상을 저지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즉각 파면하라”고 요구했다.

한국당은 “이 지검장은 검찰 상급자들을 모두 ‘패싱하고 추 장관에게만 보고했다. 이는 명백한 하극상”이라고 주장했다.

성일종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 1·8 검찰 대학살을 통해 서울중앙지검장 자리를 꿰찬 이 지검장의 윤석열 패싱이 논란”이라며 “검찰보고사무규칙 제2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장은 사무보고를 할 때 서울고검장과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에게 모두 보고하도록 돼 있다”고 밝혔다.

성 원내대변인은 “지난 23일 오후 이뤄진 이 지검장의 사무보고에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자신의 결재 없이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관을 기소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며 사무 보고를 추 장관에게만 보고해 논란을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이 지검장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요직을 두루 거친 것을 언급하며 “그에 대해 알려진 것이라고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법대 후배라는 것 외에는 별로 없다”며 “이 지검장의 최근 행보들이 선배의 넘치는 사랑에 어떻게든 보답하기 위한 것들도 아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성 원내대변인은 “추 장관은 이 지검장의 하극상을 절대로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며 “윤 총장에게는 본인이 호출했음에도 30분 이내에 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내 명을 거역했다’며 난리더니만 이번 하극상에 대해서는 왜 아무런 말이 없는가”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