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터키 지진…31명사망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3.8℃

베이징 12.9℃

자카르타 27.6℃

터키 지진…31명사망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6. 17: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터기 동부에서 지난 24일(현지시간) 발생한 규모 6.8 지진으로 31명이 숨졌다.

26일 터키 재난위기관리청(AFAD)은 지진이 발생한 동부 엘라지와 인근 말라티아에서 현재까지 31명이 사망하고 1607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엘라지와 말라티아에서 80채 이상의 건물이 붕괴했으며, 크게 훼손된 건물도 645채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AFAD는 구조대원 3433명과 수색견 17마리를 동원해 구조작업을 진행 중이며, 현재까지 건물 잔해에서 45명을 구조했다. 또한 9500개 이상의 텐트를 설치하고 이재민에게 1만7000끼 이상의 식사를 제공했다.

세계 각국 지도자들은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조의를 표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많은 인명 및 재산 피해에 큰 슬픔을 느꼈다”며 “유엔은 터키와 연대할 것이며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위로 전문을 보내고 “러시아는 재난으로 친인척을 잃은 사람들의 고통과 슬픔을 함께 나눈다”면서 “부상자들의 조속한 회복을 빈다”고 밝혔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트위터에 “희생자와 그 가족과 함께하고자 한다. 우리는 연대해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올렸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희생자와 그 가족에게 조의를 표하고 구조활동에 지원을 약속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