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스라엘, 사우디 방문 첫 허용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8.4℃

베이징 1.5℃

자카르타 25.4℃

이스라엘, 사우디 방문 첫 허용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6. 2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스라엘 정부가 국교가 수립되지 않은 사우디아라비아로 자국민이 여행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아르예 데리 이스라엘 내무장관이 정부 안보 관련 부처와 협의한 결과 제한적 범위에서 이스라엘 국적자가 사우디로 여행할 수 있다고 결론 지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무슬림인 이스라엘 국적자가 성지순례를 위해 사우디의 이슬람 성지 메카, 메디나에 가거나 최장 9일 이내로 사우디 측에서 초청받아 사업 목적으로 방문하는 경우만 사우디 여행을 허용키로 했다.

이스라엘 정부가 공식적으로 자국민의 사우디 여행을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스라엘 정부의 조처가 성사되려면 사우디 정부가 이를 승인해야 한다.

사우디는 이스라엘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자국민의 이스라엘 방문뿐 아니라 이스라엘 국적자의 입국도 불허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