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세영, LPGA 투어 2주 연속 톱10‥게인브릿지 대회 5위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2.1℃

베이징 7.5℃

자카르타 27.6℃

김세영, LPGA 투어 2주 연속 톱10‥게인브릿지 대회 5위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7.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OLF-CHN-LPGA <YONHAP NO-5057> (AFP)
김세영 /AFP연합
김세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설 대회인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 마지막 날 ‘퍼트 부진’으로 역전 우승에 실패했다.

김세영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 리오 골프클럽(파72·6701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선두에 3타 차 3위로 마지막 날 경기를 시작한 김세영은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 우승자 매들린 삭스트롬(스웨덴·17언더파 271타)에게 6타 뒤진 5위로 대회를 마쳤다.

2020시즌 개막전인 지난주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도 2타 차 2위로 시작한 마지막 날 1타를 잃어 공동 7위로 밀렸던 김세영은 2주 연속 상위권 성적을 올린 데 만족해야 했다.

김세영은 “지난주와 이번 주 모두 우승 기회가 있었는데, 퍼트 때문에 살리지 못한 것 같다”면서 “3주 정도 쉬면서 퍼트를 보완해 아시아에서 열릴 대회에선 잘하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 라운드 단독 선두로 출발했던 삭스트롬이 우승 상금 30만 달러의 주인공이 됐다. 삭스트롬은 2017년 LPGA 투어에 데뷔한 뒤 이번 대회에서 개인 통산 첫 우승을 차지했다.

삭스트롬은 하타오카 나사(일본), 재미교포 대니엘 강(28)과 선두권에서 각축전을 벌였다. 삭스트롬은 18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이 그린을 크게 벗어났고, 하타오카의 두 번째 샷은 그린에 안착하며 승부가 갈리는 듯 했다. 그러나 삭스트롬이 어려운 파 세이브에 성공한데 반해 하타오카는 파 퍼트를 아쉽게 실패하며 승부가 갈렸다.

하타오카는 지난주 개막전에서 ‘1박 2일’에 걸친 연장전 끝에 가비 로페스(멕시코)에 패한 데 이어 2주 연속 준우승(16언더파 272타)했다. 대니엘 강은 10번 홀까지 버디만 3개를 써냈으나 이후 파만 기록해 3위(15언더파 273타)에 올랐다.

지은희(34)가 공동 28위(4언더파 284타)에, 노예림(18), 강혜지(30), 최운정(30) 등은 공동 35위(2언더파 286타)에 올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