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포커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세계 배터리 생태계 조성에 앞장”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5.8℃

베이징 0℃

자카르타 28.2℃

[투데이포커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세계 배터리 생태계 조성에 앞장”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8.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제공 = SK이노베이션.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이 ‘세계 배터리 동맹(GBA)’이 강조한 ‘지속가능한 배터리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10대 원칙’을 충실히 지원해 글로벌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번에 GBA가 제시한 방안은 이미 김 사장이 그렸던 ‘그린 밸런스2030’ 전략과 정확히 일치하고 있어 SK이노베이션의 주도적 입지를 재확인 했다는 분석이다.

SK이노베이션은 자사가 가입한 ‘세계 배터리 동맹(GBA)’이 ‘지속가능한 배터리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10대 원칙’을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GBA는 매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 경제 포럼에서 배터리 산업 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해 경제적 가치를 키우고, 동시에 환경 및 사회적 문제 해결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 결성된 글로벌 연합체다. 우리나라에서는 SK이노베이션이 참여 중이다.

GBA는 이런 설립 목적을 충실하게 수행하기 위해 10가지 지향점을 정해 발표했다. △배터리 생산성 극대화 및 재사용·재활용을 통한 순환 경제를 추진 △온실가스 배출의 투명성 확보 및 감축·재생에너지 사용 증대 등 저탄소경제 구축에 기여 △질높은 일자리 창출, 아동·강제노동 금지, 지역밸류 창출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번 발표에는 42개의 기관이 참여했고, 대부분 각 기관별 입장을 보도자료에 덧붙여 발표했다. 김 사장도 GBA 발표자료를 통해 “GBA가 2030년까지 글로벌 배터리 산업의 지속가능한 벨류체인을 만들기 위한 지향점과 10가지 원칙을 존중한다”며 “이 같은 비젼과 시간적 목표는 SK이노베이션이 친환경 사업 집중을 위해 추진 중인 ‘그린 밸런스2030’에 정확히 일치한다”며 참여 의미를 설명했다.

김 사장은 또 “그룹 차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사회적가치 평가에 따르면 배터리 비즈니스가 저탄소 중심의 성장을 주도해 나가는 것으로 입증돼 SK가 배터리 사업을 집중 육성하는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벨류체인을 위해선 정확한 측정이 중요하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