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국, 중국 단쳬여행 금지에 관광 수입 1조9000억 감소 예상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10.4℃

베이징 7.2℃

자카르타 28.8℃

태국, 중국 단쳬여행 금지에 관광 수입 1조9000억 감소 예상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7. 15: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한 중국 당국의 단체여행 금지 조치로 태국의 올해 관광 수입이 대폭 감소할 전망이다.

27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피팟 랏차낏쁘라깐 관광스포츠부 장관은 전날 중국 정부의 해외 단체관광 금지 조치로 올해 태국의 관광 수입이 약 500억 바트(1조9140억원)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중국은 태국 관광업계의 큰 손이다. 지난해에만 약 1100만명이 태국을 찾았다.

우한 폐렴 위기가 예상보다 길어지면 태국 중소 관광업계는 훨씬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태국 최대 수완나품 공항은 우한과 광저우 등 일부 지역에서 온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전체 중국인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하지는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소셜미디어 등에서는 “국민 건강보다 중국인 관광객의 돈이 더 중요하냐”는 비판도 일고 있다.

태국 보건부에 따르면 전날 현재 태국에서는 8명이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중 5명은 중국으로 돌아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