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항·병원…‘우한 폐렴’에 뚫린 부실한 검역망…네 번째 확진자 나왔다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2.7℃

베이징 5℃

자카르타 26.8℃

공항·병원…‘우한 폐렴’에 뚫린 부실한 검역망…네 번째 확진자 나왔다

윤서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7. 15: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멍 뚫린 검역망…2차감염 비상
네번째 확진자 우한 방문한 한국인
첫번째 방문했던 의료기관 몰라봐
세번째 확진자도 공항서 무사통과
중국서 80명 사망…확진 2774명
국내 검역망이 일명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뚫렸다. 27일 국내 네 번째 확진자가 나오면서다. 특히 이 환자는 중국 우한에서 무증상으로 입국해 공항 검역을 통과한데 이어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는데도 병원에서 이를 파악하지 못했다. 앞서 세 번째 확진자도 무증상으로 공항에서 잡아내지 못했고, 이후 지역사회를 거쳐 2차 감염 가능성을 높였다. 세 번째 확진자의 감염 경로(강남과 일산 일대)의 시민들은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보건복지부의 안일한 대응에 비난 여론이 커지는 상황이다.

이날 질병관리본부는 네번째 확진자(55세 남자, 한국인)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한 후 20일 귀국해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에 내원해 진료를 받았다. 그러나 이 의료기관에선 해당 환자의 감염 여부를 파악하지 못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우한시를 방문했다가 귀국한 사람들의 명단을 병원에 통보된걸로 확인했다”면서도 “의료기관이 이 명단을 확인했는지 여부를 현재 조사반이 확인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 명단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의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이 실시간 제공하고 있는 감염병 관련 국가 해외여행력 정보제공 전용 프로그램으로 이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운영됐는지, 또 의료기관에서 이를 제대로 확인했는지를 파악해야 한다는 얘기다.

네번째 환자는 25일 고열과 근육통으로 의료기관에 재내원에 보건소에 신고된 후 26일에야 선별진료소를 통해 폐렴진단을 받고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이후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돼 검사를 실시해 27일 확진 판정됐다. 이 환자도 보건소 신고가 되었지만 바로 격리조치 되지 않았다. 앞서 질본이 발열 또는 호흡기 중 둘 다 있어야 유증상자로 분류했고, 한 가지만 있으면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했기 때문이다.

공항과 병원 등에서 뚫린 검역망의 부실함은 세번째 확진자의 이동경로에서도 드러난다. 이 환자는 한국에 들어온 후 강남 일대 병원과 음식점, 호텔등을 거쳐 일산 음식점까지 다양하게 이동을 거쳤으며 접촉자는 74명에 달한다. 이중 밀접촉자는 14명이다. 밀접촉자는 확진자와의 노출된 시간과 노출 거리, 마크스 여부 등을 파악해 분류한다. 질본은 “검역은 입국장에서 들어오는 순간만이 아닌, 입국 후와 출국후에 문자로 안내하는 등 여러가지 수단으로 조치하고 있다”면서도 “잠복기를 거쳐 발명하는 만큼 무증상인 잠복상태까지 커버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이에 따라 질본은 28일부터 검역 대상을 확대한다. 중국 후베이성(우한시 포함)방문자에 대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 중 하나라도 있다면 바로 의심환자로 분류해 격리한다. 또 공항 검역단계에서 중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여행자를 대상으로 건강상태질문서를 의무적으로 받는다. 질본은 이를 위해 국방부와 경찰청 등으로부터 추가 검역 인원 200명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우한을 다녀온 경증 증상이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일제조사도 진행한다.

질본은 의료기관의 검역망이 더이상 뚫리지 않도록 주의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질본은 “28일부터 오픈하는 의료기관에 대해 새롭게 바뀌는 행동수칙과 안내문, 지침 등을 다시 한 번 재공지할 것”이라며 “2차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게 최대 목표인 만큼 의료기관에서의 노출을 줄이고 의료기관과 협력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질본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을 빠르게 검사할 수 있는 새로운 검사법을 테스트 중이다. 빠르면 2월 5일 도입 예정이며, 이 검사법이 도입되면 그동안 1차, 2차를 거쳤던 검사 기간과 과정을 반으로 줄일 수있다는 방침이다.

질본은 중국 방문자들에 대해서 14일안에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일반 의료기관에 직접 가지말고 선별된 의료기관에 가서 안내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선별의료기관은 300개로 지자체 홈페이지에 안내돼 있다.

이날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중앙사고수습본부 제1차 회의를 열고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 선제적이고 단호한 조치를 실시할 필요가 있다”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가동해 방역 업무를 적극 지원할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기준 홍콩, 마카오, 대만에서 2774명의 확진자와 80명의 사망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중국내 의심환자는 5794명이고 중증환자는 461명이다. 미국에서도 우한폐렴 확진자가 5명으로 늘었으며 이들 모두 중국 후베이성 우한 방문자들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