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청와대, 모든 사안 간섭하더니 ‘우한 폐렴’에는 눈에 안 띄어”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5.8℃

베이징 0℃

자카르타 28.2℃

황교안 “청와대, 모든 사안 간섭하더니 ‘우한 폐렴’에는 눈에 안 띄어”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7. 17: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는 적극적으로 대책 마련 임해야"
발언하는 황교안<YONHAP NO-3519>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7일 “모든 사안에 개입하고 간섭하던 청와대가 이번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때는 눈에 잘 띄지 않는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청와대는 국민안전에 대한 책임을 총괄한다는 자세로 좀 더 적극적으로 (대책 마련에) 임해줄 것을 당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국민 안전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야 할 청와대가 우한 폐렴에 대한 대응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국민들은 의문 품고 있다”면서 “중국에서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데다가 잠복기에도 감염이 된다고 해서 더 걱정스러운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지금 중요한 것은 조기 차단과 확산 방지”라면서 “한국당은 국민 안전 우선의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정부에 협력하고 의료진에게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1차 저지선인 검열에 철저를 기하는 것”이라며 “우한 폐렴이 중국 현지서 확산 중에 있는 만큼 1차 저지선인 공항 등이 뚫리면 검역망에 큰 구멍이 생길 것”이라고 전했다.

황 대표는 “한번 뚫리면 2차 감염 등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는 건 매우 어렵기 때문에 검역을 초고강도로 실시해야 한다”며 “국내에서 4번째 확진 환자가 나왔고, 중국에서 입국한 분들이 아주 많았기 때문에 2차 감염 등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국민들께서는 실시간 상황을 정확히 알아야 하고 대처방안도 정확히 숙지해 즉각 대처해야 한다”면서 “실시간으로 국민들에게 우한 폐렴에 대한 정보를 알리는 것도 꼭 필요하다. 국민안전 만큼 중대하고 시급한 현안은 없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