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손학규, 지도부 교체 두고 정면충돌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3.7℃

베이징 4.3℃

자카르타 29.4℃

안철수·손학규, 지도부 교체 두고 정면충돌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8. 18: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손학규-안철수 회동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안철수 전 의원이 지난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와 손학규 현 대표가 28일 당 지도부 교체 문제를 놓고 정면충돌했다. 안 전 대표가 손 대표에게 비상대책위원회 구성과 비대위원장직을 맡겨 달라고 제안했지만 손 대표가 거절 의사를 밝히면서 당 내홍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오찬을 하며 당 재건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안 전 대표는 오찬 뒤 “각자가 가진 생각이 조금씩 다르지만 대화를 통해서 그런 생각을 하나씩 맞춰가는 시간이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오찬에 참석한 주승용 의원은 “안 전 대표가 손 대표와 나눈 이야기가 언론에서 왜곡된 부분이 없지 않았다. 자신은 그렇게 당을 분열시키고자 하는 사람이 아니다고 했다”면서 “당을 살려보겠다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주 의원은 “저를 비롯한 박주선·김동철 의원이 ‘제2의 유승민당이 만들어지는 결과는 좋지 않을 것 같다. 비례대표 문제도 있으니 당이 막 가는 결과가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오찬에서는 안 전 대표와 손 대표가 2선으로 후퇴하고 새 지도부를 구성하는 방안도 거론됐지만 안 전 대표는 별다른 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안 전 대표의 제안은 유승민계나 안 전 의원의 측근들이 했던 얘기와 다른 부분이 전혀 없었다”면서 “그들도 나를 내쫓으려 하면서 전당대회, 전당원 투표, 재신임 투표 등을 말했다”며 안 전 대표의 제안을 거절했다.

손 대표는 지난 27일 안 전 대표가 당 대표실로 찾아온 데 대해서도 “당 대표실로 와서 만난다는 게 정치적인 예의 차원인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많은 기자·카메라를 불러놓고 제게 물러나라고 하는 일방적 통보, 언론에서 말하는 최후통첩이 되리라는 것은 상상도 못 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손 대표는 “개인회사의 오너가 CEO를 해고 통보하는 듯 말이다”라고도 표현했다.

이에 대해 안 전 대표는 “당이 위기상황이어서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당원들의 뜻을 묻자고 한 제안에 대해 왜 당 대표께서 계속 회피를 하시는지 전 이해하기가 어렵다”고 반응했다. 안 전 대표는 “구체적인 내용들을 아직 보지 못했기 때문에 내용들을 보고 제 입장은 내일(29일)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손 대표를 다시 만나 설득할 가능성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전 원래 그렇게 무례한 사람이 아니다”면서 “항상 예의를 갖춰서 말씀드리는 사람이라는 점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만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