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한 폐렴’ 여파에… 중국출장 금지 등 재계 ‘전전긍긍’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9.4℃

베이징 6.4℃

자카르타 29.2℃

‘우한 폐렴’ 여파에… 중국출장 금지 등 재계 ‘전전긍긍’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8. 1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차 양재 본사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모습./제공=현대·기아자동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중국 안팎에서 급속히 확산 중인 가운데, 삼성전자·현대기아자동차·SK 등 국내 기업들은 임직원 등의 중국출장을 금지·제한하거나 자제령을 내리는 등 긴급 대응에 일제히 나서고 있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정부의 여행경보 3단계(철수 권고)에 맞춰 출장 자제 등 조치에 나섰다. 특히 삼성SDI는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이날부터 임직원의 중국 출장·여행·방문 자제령을 내렸다. 삼성SDI는 국내외 사업장들에 대해 △출입 게이트 열화상 카메라 설치 및 체온 모니터링 △전 임직원 대상 홍보 강화 및 출입구·출퇴근버스 안내방송 △ 기숙사 식당 등 대중이용시설 방역 실시 등 가이드를 마련하고 일일 모니터링에 들어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캠퍼스별 출입문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했고, 후베이성 방문자에 대해서는 7일간 자택격리 후 출근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 기타 중국지역 방문자 중 발열·호흡기 이상 증상이 있는 경우 7일간 자택격리하며, 기타 중국지역 방문자 중 이상이 없는 경우에도 부속의원 진료 후 출근토록 지시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중국 주재원 가족이 원할 경우 29일 자정까지 한국으로 철수할 것을 권고하는 지침을 현지 임직원에게 전달했다. 현재 현대·기아차의 중국 주재원은 약 500명 선이다. 철수를 원하는 주재원 가족들에는 회사가 항공·숙박 비용을 지원할 방침이다.

우한 폐렴 발원지인 우한에 공장이 있는 SK종합화학은 10여명의 주재원 중 최소 관리인원 1명을 제외하곤 모두 철수시켰다. 나머지 인원들의 경우도 정부가 조만간 투입하는 전세기 편으로 귀국시킨다는 방침이다. 현지 직원이 남아 있어 공장 가동에는 문제가 없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LG전자·LG디스플레이 등 LG그룹 계열사들도 전날부터 우한을 포함한 중국 전역에 대해 출장 제한을 시행 중이다. LG전자의 경우 이날 중국 출장 금지령을 내렸고, 기존 중국 출장자자에 대해서도 최대한 이른 시일 내 복귀토록 조치했다. LG디스플레이는 당분간 중국 출장을 최소화키로 했고, 부득이 중국을 방문해야 할 경우에는 방문 전후 ‘문자 신고’토록 했다.

포스코의 경우 중국 정부의 춘제 연휴 연장 조치에 따라 우한 내 자동차강판 가공센터 POSCO-CWPC 공장 전체 가동을 다음달 2일까지 중단할 예정이다. 현재 포스코그룹 4명의 주재원이 남아있으며, 이들 모두 철수를 위해 전세기 탑승을 신청한 상황이다. 우한의 포스코그룹 주재원들은 지난 21일부터 매일 오전·오후 체온을 체크하고 있다.

해외 바이어들과의 미팅이 주업인 삼성물산·LG상사·SK네트웍스·포스코인터내셔널·현대종합상사 등 상사업계는 초비상이 걸렸다.

LG상사는 중국 주재원의 가족 모두를 국내로 복귀시키기로 이날 결정했다. 또 본사 및 해외 주재 임직원의 중국 출장을 전면 금지하는 한편, 업무 출장 및 개인 여행 등으로 중국 방문 뒤 발열·기침·오한 등 감염 의심 증상이 있는 있을 경우 보고토록 했다.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개인 위생 관리도 당부했다.

SK네트웍스는 중국 전역에 대한 출장 제한과 홍콩·대만 등에 대한 출장 자제령를 내렸다. 또 △중국 주재원의 재택근무 △중국 여행 귀가자 재택근무 등을 골자로 한 중국 출장 가이드를 공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