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놓고 코미디”…‘정직한 후보’ 라미란이 보장하는 유쾌한 웃음 공약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

도쿄 8℃

베이징 3.6℃

자카르타 28℃

“대놓고 코미디”…‘정직한 후보’ 라미란이 보장하는 유쾌한 웃음 공약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8. 2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정직한 후보' 언론시사회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정직한 후보` 언론시사회에 주역들이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직한 후보’ 배우 라미란이 이번에는 국회의원으로 변신했다. 거짓 없는 ‘진실의 주둥이’로 새로운 코미디 장르를 열었다.

영화 ‘정직한 후보’(감독 장유정)의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장유정 감독, 배우 라미란, 김무열, 윤경호, 장동주가 참석했다.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 아침에 거짓말을 못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다. 2014년에 개봉해 브라질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동명의 브라질 영화를 원작으로 했다.

메가폰을 잡은 장 감독은 원작을 영화화하는 작업에 대해 “브라질하고 우리는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그것들을 현실에 압착시키기 위한 노력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사건은 ‘주상숙이 거짓말을 못하게 되었다’가 판타지였기 때문에 그 외에 에피소드들을 리얼리티에 맞추고자 했다. 대통령 후보가 남자였다가 주상숙으로 바뀌면서 관계도 달라졌다. 없던 남편도 생기고 시어머니도 생긴다. 정치에 대한 풍자 코미디도 브라질하고 한국하고 도덕적인 부분도 다르다. 큰 문제가 안 될 수도 있고 문제가 될 수 있기에 한국에 맞춰서 변형시켰다”고 덧붙였다.

라미란은 극중 어느 날 갑자기 세상에서 가장 정직한 정치인이 된 ‘주상숙’ 역을 맡았다. 국민들 앞에서는 서민의 일꾼을 자처하는 믿음직한 국회의원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서민을 자신의 일꾼으로 여기며 4선 당선을 위해서라면 거짓말을 필수로 여기는 인물이다.

총선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정치인들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라 기대와 관심을 동시에 받고 있다. 이에 라미란은 영화에서 보여진 정치적 풍자들에 대해 “감독이 풍자를 생각해 넣으셨다고 하지만 연기를 하는 입장에서는 전혀 그런것과 연관시켜 연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직업이 가지고 있는 씁쓸함보다는 모든 분들이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한다. 소소한 거짓말부터 큰 거짓말까지 여러 가지가 있다. 직업자체가 가지고 있는 딜레마가 있을 것이다. ‘주상욱’이라는 인물이 처한, 안에 놓인 상황에만 있고 싶었다. 예고편이 나가고 당 색깔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나오지만 의도를 가지고 연기를 하지 않았다. 대놓고 코미디라고 하는 부분이 그런 편견이나 선입견을 가지고 보시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에서 이야기를 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라미란은 지난해 5월 개봉된 ‘걸캅스’와 다른 차이점에 대해 “장르에서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 차별점을 따지자면 이번 영화는 대놓고 코미디를 표방하는 작품이다. 그런 것에 집중하다보니 어느 한 지점이라도 코를 꿸 수 있어야 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라미란은 “물 들어올 때 노 저으라고, 한번쯤은 주인공을 해봐야한다. 불러주실 때 열심히 하려고 한다. 체력이 부족하기에 지방을 많이 축적하려고 한다. 조금 더 노력하겠다“라며 주상숙 캐릭터에 어울리는 답변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편 오는 2월 12일 개봉.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