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우즈벡 거점으로 전자정부 수출사업 본격화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9.4℃

베이징 6.4℃

자카르타 29.2℃

정부, 우즈벡 거점으로 전자정부 수출사업 본격화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9.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정안전부 로고
정부가 공공행정 분야 협력강화와 한국형 전자정부 수출을 담당할 협력센터를 우즈베키스탄에 추가 설립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미 우리 정부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우즈베키스탄에 협력센터를 운영한 경험이 있다. 정부는 우즈베키스탄에 설치하는 두 번째 협력센터가 본격적인 전자정부 수출의 중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30일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에서 드미트리 로마노비치 리 우즈벡 프로젝트관리청장과 함께 ‘한국-우즈베키스탄 전자정부 및 디지털경제 협력센터’(이하 전자정부협력센터) 개소식을 열 예정이다.

전자정부협력센터는 지난해 4월 문재인 대통령과 미르지요예프 샤브캇 미라마나비치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간 정상회담 시 협의된 의제로 공공행정 분야 협력강화와 우리 정부의 신북방 정책 실현을 위해 설립되는 것이다. 한-우즈벡 전자정부협력센터는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강력한 요구에 따라 설립되는 것으로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운영된다.

센터에는 양국에서 파견된 6명(각국별 3명)의 인력과 400만 달러(각 국가별 미화 200만 달러)의 예산이 투입되는데 우리나라는 행안부가, 우즈벡은 프로젝트관리청이 운영을 주관한다. 이 센터에서는 전자정부 컨설팅, 시스템 구축 등 공동협력사업 수행, 인적역량 강화를 위한 초청연수, 현지연수, 전자정부 관련 기업 해외진출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전자정부협력센터에 투입된 공동협력사업비와 운영인력이 다른 나라에 설치된 전자정부협력센터보다 2배 이상 투입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경험이나 기술을 전수하는 정도의 협력을 넘어 시범사업용 시스템 구축 등 실질적인 협력사업을 할 수 있을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한-우즈벡 전자정부협력센터가 한국형 전자정부의 해외진출을 본격화하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앞으로 설립되는 전자정부 협력센터의 교과서로 삼을 방침이다. 또한, 우리기업의 해외진출에 교두보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올해말까지 유럽-세르비아, 아프리카-튀니지, 중남미-파라과이 등에 대륙별 거점역할을 할 전자정부협력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전자정부협력센터를 통해 한국 전자정부의 경험과 기술은 물론 서비스까지 전수해 우즈베키스탄 전자정부가 획기적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전자정부협력센터가 성과를 창출하는 대표적인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모델인 만큼, 계속해서 확대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