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기영 장관, 광주·나주지역 인공지능 정책 현장 방문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8℃

베이징 7.2℃

자카르타 28℃

최기영 장관, 광주·나주지역 인공지능 정책 현장 방문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9. 14: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16216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광주광역시가 29일 오후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광주 인공지능 비전선포식 및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 출범식’ 을 개최했다.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제공=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이 29일 광주·나주지역의 인공지능 정책 현장을 방문했다.

‘광주 인공지능 집적단지 사업단 출범식’에 참석하여, 광주광역시의 인공지능 산업 육성 전략을 청취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어서,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KISA’)를 방문해 데이터(DATA) 3법 개정에 따른 인공지능 데이터 분야에 대한 후속 준비와 인공지능 기반 침해 사고 대응 체계의 운영현황 및 계획을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12월 ‘IT강국을 넘어 AI 강국으로’를 비전으로 범정부 역량을 결집하여 발표한 인공지능 국가전략과 올해를 인공지능 일등 국가로의 원년을 선포한 과기정통부 2020년도 업무계획에 이은 첫 번째 인공지능 정책 현장 방문이다.

최기영 장관은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광주 인공지능 집적단지 사업단 출범식에 참석했다.

지역 균형 발전 목적으로 추진되는 광주 인공지능 집적단지 조성사업은 이번 사업단 출범식 개최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동 사업은 ‘20년부터 24년까지 광주광역시 첨단 3지구 내에서 추진되며, 인공지능 분야 최고 전문가 기업 등이 모여 인공지능 기반의 혁신적인 제품, 서비스를 끊임없이 연구 개발하고 창출하는 인공지능 생태계의 조성을 목표로 한다.

글로벌 10위권 수준의 인공지능 특화 데이터센터 등 인프라 구축, 인공지능 산업융합 연구개발(R&D), 인공지능 기반 창업보육 지원 및 대학 등의 인공지능 역량 강화 교육이 진행된다.

특히, 지역 주력산업인 자동차, 에너지, 헬스케어 분야와 인공지능 융합을 초점으로 한다는 점에서, 향후 국내 인공지능 산업 역량을 한 단계 끌어올리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방문에서, 최기영 장관은 “광주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는 우리나라를 인공지능 강국으로 이끌 주요한 도전 과제 중 하나”라며 “인공지능 1등 국가, 대한민국 실현이라는 공동의 목표 실현을 위해 과기정통부와 광주광역시는 서로의 지혜를 모으고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인터넷진흥원(나주)에 위치한 인터넷침해대응센터와 인터넷주소자원관리센터를 방문해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임직원들과 최근 현안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 최기영 장관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사이버안전을 보장하고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촉진하는 전문기관임‘을 강조하고 사이버보안은 AI 기술을 우선적으로 활용해야하는 중요한 분야로 인터넷 침해사고 대응체계 전반에 AI 기술을 적용하여 사이버위협 대응 능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켜줄 것을 요청했으며 그동안 축적된 사이버보안 데이터와 사례들을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개방함으로써 정보보호 산업에 AI 기술 융합이 촉진될 수 있도록 선도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데이터3법 통과에 따른 후속 법제도가 차질 없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적극 협력하고,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해기술개발, 인력양성 등 기반을 마련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

최 장관은 “AI와 데이터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원동력으로 각 산업 분야에서 이를 잘 활용하는 것이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매우 중요하다”며 “정보보호 분야는 우리의 강점을 살려 잘 할 수 있는 분야로 사이버보안 AI·데이터를 활용해 정보보호 산업의 경쟁력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