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마트 “아재입맛이 뜬다”…팥·곶감·굴비 등 매출 상승세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2.4℃

베이징 7.4℃

자카르타 27.8℃

이마트 “아재입맛이 뜬다”…팥·곶감·굴비 등 매출 상승세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9.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앙버터몽땅 1-horz
이마트가 지난해 6월 출시한 ‘앙버터 몽땅’은 누적 판매량 25만개를 돌파하는 등 최근 팥·곶감 등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아재입맛’이 뜨고 있다.

이마트는 젊은이들에게 외면받았던 ‘팥’과 ‘곶감’ ‘굴비’ 등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팥‘앙’금과 ‘버터’가 속재료로 담긴 디저트인 ‘앙버터’는 최근 2~3년 전부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마트에서는 지난해 6월 프랑스산 고메 버터를 사용한 ‘앙버터 몽땅(6입)’을 출시해 누적 수량 25만개를 판매했다.

또한 전통과자로 여겨졌던 양갱은 올 1월1일부터 27일까지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8.1% 신장했다. 이 상품군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도 17.2%로 신장세를 보인 바 있다.

이어 올해 같은 기간 모나카는 35.6% 신장했으며 팥이 들어간 붕어빵류는 8.7% 매출이 증가했다. 팥이 들어간 붕어 모양의 아이스크림 역시도 4.2% 매출이 증가했다.

모나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도 신장율이 77.1%, 붕어 아이스크림은 20%로 매출이 호조세를 보였다.

이마트는 팥의 인기 요인에 대해 최근 고풍스러운 양갱 카페가 뜨는 것과 같은 레트로적 미식문화에서 찾았다. 한국이 세계 문화의 최전선지가 된 만큼 웨스턴 음식과 문화들이 지고 한국 고유의 상품이 뜨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어느덧 팥에서 옛스럽다는 인식이 제거되고 ‘건강’ ‘달달함’ ‘푸근함’이라는 정서가 입혀지면서 인공적인 단맛을 가진 마카롱(2019년 신장율 10.1% 감소) 등이 지고 인간적인 단맛을 가진 팥에 이끌리는 것이다.

곶감도 마찬가지다. 1월1일부터 27일까지 이마트에서 곶감 매출은 8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설 선물세트가 이 기간 128.2% 신장하고 일반 곶감 상품도 26.3% 증가하면서 달라진 위상을 확인했다.

곶감은 지난해(1월1일~12월31일)에도 전년 동기 대비 4.7% 신장한 바 있다. 올해 빨랐던 설 특수를 감안해 지난해 연 전체 매출을 봐도 곶감은 매출이 30.6% 신장을 나타냈다.

이 밖에 ‘굴비’도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굴비 특유의 비릿한 냄새를 없앤 ‘연잎 굴비 세트’와 새로운 밥도둑 ‘고추장 굴비’, 굴비를 반찬과 술안주용 등으로 개발한 ‘굴비 채’ 등 신규 설 설물세트에 힘입어 굴비는 1월1~27일 기간 동안 매출이 전년 동기 143.4% 증가했다.

김교진 이마트 과일 바이어는 “전통 식품군들이 감성적으로 재해석되면서 수요 연령층이 확대되는 추세”라며 “이번 설에도 곶감이 좋은 반응을 얻었던 바, 이를 토대로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수요를 더욱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