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작년 한 해 발견된 위조지폐 267장, 사상 최저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9.4℃

베이징 6.4℃

자카르타 29.2℃

작년 한 해 발견된 위조지폐 267장, 사상 최저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9.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129095710
자료제공=/한국은행
지난 한 해 발견된 위조지폐는 267장으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29일 한국은행이 따르면 한국은행이 화폐 취급 과정에서 발견했거나 금융기관 또는 개인이 발견해 한국은행이 신고한 위조지폐는 267장으로, 전년도 614장보다 무려 56.5%나 줄었다. 1998년 한국은행이 관련 통계를 공표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이처럼 위폐가 줄게된 것은 CCTV 등 방법시설이 현대화되면서 위폐의 유통이 어려워지고, 위폐사건이 발생하더라도 경찰이 용의자를 빠르게 검거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또한 각종 홍보활동을 통해 국민들의 위폐 식별능력이 높아진 것도 위폐 감소에 한 몫한 것으로 평가된다.

발견된 위폐는 5000원권이 115장으로 가장 많았다. 만원권(95장), 5만원권(47장), 1000원권(10장)이 뒤를 이었다. 5000원권과 만원권의 경우 이를 대량 위조하던 위폐범들이 2013년 6월과 2017년 9월 각각 검거된 이후 꾸준히 줄어드는 모습이다. 5만원권 위폐의 발견 장수는 전년(49장)과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위폐는 주로 금융기관의 화폐 취급 과정에서 발견됐다. 금융기관이 발견한 위폐가 165장, 한국은행은 88장을 찾아냈다. 개인은 14장을 발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발견된 위조지폐가 140장으로 대부분(84.8%)을 차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