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무성 한국당 의원 “일부 세력 창당 중단, 보수 대통합 동참” 촉구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0.7℃

베이징 4.3℃

자카르타 29℃

김무성 한국당 의원 “일부 세력 창당 중단, 보수 대통합 동참” 촉구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9. 1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교안 대표 "태극기 세력 비롯해 자유우파 똘똘 뭉쳐야"
[포토] 최고·중진의원 연석회의 발언하는 김무성
김무성 자유한국당 최다선 의원(오른쪽)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우파·보수 대통합을 강력 촉구하고 있다. 왼쪽은 황교안 당 대표. / 이병화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최다선(6선) 의원은 29일 “나라를 망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기 위한 우파·보수 통합에 있어서 각자 밥그릇을 챙길 한가한 때가 아니다”라면서 범보수 대통합을 강력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김 의원은 “폭정을 일삼는 문재인 정부로부터 나라를 구하기 위해 광장에 나섰던 애국시민들이 많이 계시는데, 이분 중 일부 정치인이 당치 않은 이유를 대면서 정당을 창당한다고 한다”면서 “이는 그동안 많이 고생하셨던 애국시민을 분열의 세력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김 의원은 “일부 정치인의 이런 행위는 대다수 국민의 지지를 절대로 받을 수 없는 만큼, 지금 당장 창당을 중단하고 우파 통합 대열에 무조건 참여해줄 것을 여러분의 애국심에 호소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김 의원은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서도 광장 세력이 참여할 수 있는 필드를 확보해주길 바란다”면서 “우파·보수 통합에 반대하거나 훼방을 놓는 정치인들은 4월 총선이 지난 후 어디에도 발을 붙일 수 없는 비루한 몰락을 맛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28일 보수 유튜브 채널 ‘신의 한수’ 인터뷰에서 “태극기 세력의 많은 분들이 저와 다양하게 잘 아는 분들”이라면서 “서로 충분하게 잘 교감하면서 태극기 세력을 비롯해서 한국당 애국시민들 자유우파가 함께 똘똘 뭉쳐야 한다”며 보수대통합을 강하게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인터뷰에서 새로운보수당과의 통합 논의가 진행되면서 태극기 세력과 거리를 둔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이는 보수대통합을 기반으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나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등 반문재인 세력이 하나가 돼 4·15 총선에서 승리해야 한다는 강한 의지로 읽힌다. 최근 김 전 지사와 전 회장이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광장의 세력까지 끌어안고 가겠다는 황 대표의 의중으로 보인다.

◇황교안 “태극기 세력 비롯해 자유우파 똘똘 뭉쳐야”

한국당 한 중진 의원은 29일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황 대표 발언과 관련해 “야권 통합을 해야 하는 상대방들이 논의에 지지부진 한 상황”이라면서 “특히 한국당이 새보수당 쪽과 통합 논의에 중점을 두니까 다른 세력들이 흩어져 나가고 있다는 점을 신경 쓴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광장·태극기 세력에 대해 “그간 한국당과 같이 한 분들”이라고 평가한 뒤 “황 대표 발언은 이 세력들과 힘을 합쳐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황 대표는 이번 인터뷰에서 “제가 왜 태극기 세력에 관심이 없겠느냐”면서 지지세력 끌어안기에 주력했다.

황 대표는 통합과 관련해 당권을 딱 쥐고 당을 이끌고 있는 건가라는 질문에 “당을 이끌어가기 위해서 필요한 것들까지 내려놓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면서 “필요한 것까지 내려놓는 것은 해서는 안 될 일이고 어리석은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지금은 우선 저를 내려 놓아야 이야기가 제로베이스에서 시작되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일부 보수세력이 탄핵 문제를 묻어두고 통합에 나선 것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해 황 대표는 “지금의 목표는 우리의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 아니라 이 정권의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라면서 “힘을 합쳐 이겨놓고 다른 판단들을 하는 게 옳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구성이 광화문 세력을 등한시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황 대표는 “공관위를 세우면 상당 부분 자율성을 줘야 하지만 공관위에서 모든 것을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또 황 대표는 “자유우파의 필승을 위해 노력을 하지, 특정 세력을 위해서 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가장 큰 중심은 국민, 애국시민이다. 혹시 우려하시더라도 조금 기다려보시라”고 힘줘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