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대, 조국 교수 직위 해제…“정상적인 강의 진행 어렵다”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18.8℃

베이징 16.5℃

자카르타 31.8℃

서울대, 조국 교수 직위 해제…“정상적인 강의 진행 어렵다”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9. 1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영장실질심사
‘감찰 무마’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6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송의주 기자
서울대학교가 일가비리 의혹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교수 직위해제를 결정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조 전 장관이 정상적인 직무수행이 어렵다고 판단해 관련 규정에 따라 29일자로 직위를 해제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어 “직위해제는 유무죄를 판단하는 징계와는 달리 교수로서의 직무를 정지시키는 행정조치”라면서 “정상적인 강의진행 등이 어려운 상태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서울대 측으로부터 직위해제 조치를 받은 조 전 장관은 강단에 서지 못하는 것은 물론 3개월 동안 월급의 절반, 이후에는 월급의 30%만 수령하게 될 전망이다.

지난해 10월 법무부장관에서 물러난 조 전 장관은 서울대에 복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