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레스트’ 조보아 “의사 역할 부담 있었지만 실제 나와 비슷해”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0.7℃

베이징 4.3℃

자카르타 29℃

‘포레스트’ 조보아 “의사 역할 부담 있었지만 실제 나와 비슷해”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9. 14: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조보아, 박수까지 우아해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배우 조보아가 29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KBS2 수목 드라마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질문에 답하고 있다.`포레스트`는 심장 빼곤 다 가진 남자와 심장 빼곤 다 잃은 여자가 신비로운 숲에서 만나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강제 산골 동거 로맨스이다.박해진, 조보아 등이 출연하는 `포레스트`는 1월 29일 첫 방송 예정이다.
‘포레스트’ 조보아가 의사 역할에 부담감이 컸다고 고백했다.

29일 서울 영등포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발표회가 열려 박해진, 조보아, 오종록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정영재 역의 조보아는 “실제로 정영재와 싱크로율이 높다. 처한 상황이나 소재 자체는 다른 점이 있지만 사람 자체를 놓고 봤을 땐 굉장히 비슷해서 평소 제 모습을 투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활약했던 조보아는 “예능은 24시간 카메라가 돌고 그래서 저 자체의 모습을 보여준 것 같다”며 “이번 드라마에서는 의사 역할이기 때문에 좀 더 전문성을 가지고 다가가야 했다”며 차별점을 꼽았다.

조보아는 “실제 의사 선생님을 만나 자문을 구하곤 했다. 의사 역할이 부담이 컸다. 수술 장면이 많진 않았지만 직접 수술하거나 수술 용어 정확하게 인지해야 하는 부분이 많았다”며 “ 많이 공부를 했고 최대한 연기를 열심히 하려고 노력은 했다”고 말했다.

한편 ‘포레스트’는 심장 빼곤 다 가진 강산혁(박해진)과 심장 빼곤 다 잃은 정영재(조보아)가 신비로운 숲에서 만나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강제 산골 동거 로맨스’ 드라마다. 29일 오후 10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