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GS홈쇼핑 비상…직원 중 1명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1.6℃

베이징 22.2℃

자카르타 26.8℃

GS홈쇼핑 비상…직원 중 1명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06. 1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S SHOP_PrimaryLogo(확인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코로나) 확진자 중 한 명이 GS홈쇼핑 직원으로 밝혀져 비상이 걸렸다.

GS홈쇼핑은 6일 “직원 중 1명이 어제 늦게 확진자 통보를 받고 회사 방역소독을 했고, 확진자가 근무하던 사옥에 있는 어린이집은 폐쇄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불안한 직원들은 재택근무를 독려하고 있다.

확진자로 판명된 이 직원은 지난 2일 확진된 환자 가족에게서 ‘2차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달 31일부터 회사로 출근하지 않고 자가격리를 하고 있었다. 첫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이후 재택근무를 하다 5일 저녁 신종코로나 환자로 확진판정을 받았다.

회사는 2일 이후 확진자와 같은 팀에 근무하는 부서원들에 대해서 14일간 재택근무를 명령했다. 확진자가 근무하고 있던 건물에 위치한 어린이집도 폐쇄했다. GS홈쇼핑 본사는 2동의 건물로 돼 있다.

회사 측은 이날 오전 직원들에게 사내에서 무조건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행동수칙을 배포하고 건물을 소독하기로 했다. 또 전체 직원회의를 금지하고 단체 행사도 모두 취소하기로 했다.

신종코로나 증상이 의심되는 직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팀장에게 즉각 보고하도록 했다.

하지만 이미 지난달 30일부터 감염 위험성이 클 것으로 인지된 상황에서부터 어린이집 폐쇄 등 적극적인 조치를 하지 않은 데 대해 직원 보호에 소홀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회사 관계자는 “방송중단 등 직장 폐쇄는 현재로서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면서 “적극적인 방역 소독과 매뉴얼 수칙 등에 따라 직원들이 근무하는 등 감염이 확산되는 것을 막고 있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