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업은행·한국성장금융, 성장지원펀드 3차년도 출자사업 공고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4.7℃

베이징 3℃

자카르타 28.2℃

산업은행·한국성장금융, 성장지원펀드 3차년도 출자사업 공고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07.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재정·정책기관 8800억원 출자
총 2.5조원 규모 펀드 조성
한국산업은행 및 한국성장금융은 혁신기업의 스케일업을 지원하기 위한 성장지원펀드 3차년도 출자사업을 공고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일괄공모를 통한 정책출자자 위탁운용 출자규모는 총 8800억원이다. 산업은행이 6100억원, 성장사다리펀드가 1200억원, 산은캐피탈이 1000억원, 정부재정으로 500억원을 출자해 민간자본과 매칭을 통해 2조5000억원 규모의 성장지원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다.

해당 펀드는 4차산업혁명 관련 중소·벤처기업, 중견기업의 성장자금을 공급하며 혁신 인프라 D.N.A., 3대 신산업 빅(BIG)3 관련 기업에 중점 투자할 예정이다. 출자사업은 오는 3월 3일 제안서접수를 마감할 계획이며 투명하고 공정한 심사과정 및 리그별 경쟁을 통해 4월 말까지 최대 20개의 운용사를 선발할 예정이다.

이번 출자사업의 가장 큰 특징은 펀드 대형화 및 민간 자율성 강화로 적극적 모험투자 및 스케일업을 위한 후속투자를 유도한다는 데 있다. 이를 위해 펀드 규모 자율제안 방식을 도입, 운용 전략에 따른 펀드 대형화를 가능하게 하고 대형VC 펀드 2개사(각 2000억원)를 우선 선정해 토종자본의 유니콘 기업 육성 토대를 마련하고자 했다.

또한 민간자금 유치 활성화를 위해 민간출자자의 출자확약서(LOC)를 30% 이상 확보한 운용사에 대해 리그별 1개사씩 우선 선정을 위한 심사기회를 부여하며 구간별 관리보수율 적용 등 타 민간출자자들의 보수체계를 고려해 민간자금 매칭이 원활할 수 있도록 개편했다.

이외에도 신주 보통주 투자 인센티브 개편으로 모험자본 역할을 충실히 하며 루키리그 확대로 PE·VC 시장 조성자 역할을 강화하고 우수 인력의 시장진입을 촉진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