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업은행,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기업 지원 위한 금융지원 시행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9.2℃

베이징 14.5℃

자카르타 26℃

산업은행,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기업 지원 위한 금융지원 시행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07. 14: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산업은행은 최근 발발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들을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방안을 마련하여 신속한 지원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우선 중소·중견기업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기존 대출·보증 및 무역금융의 기한을 연장(대환포함)하는 한편, 신규 운영자금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신규 운영자금의 경우 중소기업 50억원, 중견기업 70억원까지 최대 1.0% 금리우대 가능한 상품을 통해 어려움에 직면한 기업들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은행은 올해 1월말 전 영업점 전수조사를 통해 피해(예상)기업 및 애로사항을 파악하였으며 사태 안정시까지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금융애로 상담센터를 활용한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여 피해기업을 신속하게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지원대상은 업종에 제한 없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에 따른 직·간접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 기업으로 금융지원 희망기업은 가까운 은행의 영업점, 금융애로 상담센터 및 무역금융실(수출입금융 관련)을 통해 상담 및 지원받을 수 있다.

아울러 산업은행은 피해 확산에 대비하여 신규 특화상품 출시, 운용 특별상품들의 지원대상 확대, 신속한 지원을 위한 제도개선 등 추가적인 지원방안도 마련중에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