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앙사고수습본부 “우한 교민 수송 위한 임시 항공편 아직 미정”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9.8℃

베이징 13.6℃

자카르타 27.2℃

중앙사고수습본부 “우한 교민 수송 위한 임시 항공편 아직 미정”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08. 11: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한 총영사관서 상황변화 대비해 임시 항공편 수요조사 진행
202002060100070070003837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한 후속조치로 중국인 전용 입국장이 별도로 신설된 4일 김포국제공항에서 관광객들이 입국하고 있다./송의주 기자 @songuijoo
방역당국이 중국 우한(武漢)에 남은 교민을 수송하기 위한 전세기 추가 투입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8일 밝혔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우한에 대한 임시 항공편 추가 투입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앞서 주 우한 총영사관에서 향후 상황 변화에 대비해 비공식적으로 임시 항공편 이용 수요조사를 실시한 상태다. 현재 우한 일대에는 어린이, 임신부 등을 포함한 한국 국민과 가족 등 약 200명이 남아있다.

김 부본부장은 추가 항공편이 결정시 중국 국적의 교민 가족도 데려올지에 대해서는 “만약 (전세기) 추가 운영되는 경우에는 중국인 가족, 우리 국민의 가족에 대한 귀국 방안도 같이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한 일대에 거주하던 한국인 701명이 1월 31일과 2월 1일 두 차례에 걸쳐 정부 전세기로 귀국했다. 이들은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격리돼 생활하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들에게 일반 진료 상담 44건, 심리지원 16건 등 총 60건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