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생충’ 봉준호, 韓넘어 아카데미 92년 새역사…4관왕 대이변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9.8℃

베이징 13.6℃

자카르타 27.2℃

‘기생충’ 봉준호, 韓넘어 아카데미 92년 새역사…4관왕 대이변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0. 14: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OPSHOT-US-ENTERTAINMENT-FILM-OSCARS-SHOW
TOPSHOT - “Parasite” producers Kwak Sin-ae (L) and Bong Joon-ho (R) accept the award for Best Picture for “Parasite” during the 92nd Oscars at the Dolby Theatre in Hollywood, California on February 9, 2020. (Photo by Mark RALSTON / AFP)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역사상 아카데미상에서 4관왕을 수상 한 최초의 작품이 됐다.

봉준호 감독은 10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비롯해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 101년의 역사와 92년 아카데미 시상식의 역사를 새롭게 썼다.

이날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미술상, 편집상 등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영화가 아카데미 시상식에 이름을 올린 것은 ‘기생충’이 최초다. ‘기생충’은 각본상의 영예를 안으며 수상 행진을 이어갔다. 한국 영화 101주년 역사상 처음으로 ‘오스카상’에서 한국 작품의 이름이 호평되는 영광스러운 순간이었다.

외국어영화가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것은 92년 역사상 최초이며, 아시아계 감독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받은 것도 최초다.

봉 감독은 감독상을 수상한 후 “오늘 할 일은 끝냈다고 하고 있었다. 너무 감사하다. 어렸을 때, 영화 공부를 하며 가슴에 새긴 말이 있었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창의적이다’라는 말을 한 분이 마틴 스콜세지다”라며 “마틴의 영화를 보면서 공부했는데 함께 후보에 올라 영광이고, 상을 받을 줄 몰랐다. 오스카상에서 허락한다면, 트로피를 잘라서 나눠가지고 싶다”고 전했다.

작품상으로 호명된 ‘기생충’ 팀은 모두가 단상에 올랐고, 봉준호 감독과 배우들 모두 눈시울을 붉혔다. 제작자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는 “상상도 못 했던 일이다. 정말 행복하다. 정말 시의적절하고 상징적인 결과라고 생각한다. 아카데미 회원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표한다”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기생충’은 오는 28일 ‘프랑스의 아카데미’로 불리는 프랑스 최대 영화 시상식 제45회 세자르상 외국어 영화상 후보에 올라 수상 소식을 기다리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