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양산 대전 용의 있어…양산을은 서울 못지 않은 험지”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9.9℃

베이징 14.9℃

자카르타 31.4℃

홍준표 “양산 대전 용의 있어…양산을은 서울 못지 않은 험지”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1. 1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형오와 홍준표<YONHAP NO-2873>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왼쪽)이 지난 9일 경남 밀양시 홍준표 전 대표 선거 사무실을 찾아 홍 전 대표 지지자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11일 자신을 향한 험지출마 요구에 대해 “양산 대전으로 구도가 잡히면 출마지를 바꿀 용의가 있다”면서 “경남에 더불어민주당의 ‘성지’가 3곳 있다. ‘노무현의 성지’ 김해을, ‘노동자의 성지’ 창원성산, 그리고 ‘문재인의 성지’ 양산을”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부와의 대결이니 문재인의 성지에 가서 붙는 건 의미가 있다”면서 자신의 ‘정치적 타협안’을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수용해달라고 했다.

경남지사 출신인 홍 전 대표가 양산을을 ‘문재인의 성지’로 표현한 것은 문 대통령의 생가가 이곳에 있기 때문이다. 현재 민주당에서는 역시 경남지사 출신인 김두관 의원이 양산을 출마를 밝힌 상태다.

홍 전 대표는 “양산을은 서울 못지않은 험지다. 문 대통령 지지세가 굉장히 센 곳”이라면서 “그러니까 김두관 의원이 내려오지 않았겠나”라고 했다.

그는 “양산은 부산과도 붙어 있어 부산지역 선거에도 영향을 준다”면서 “양산 대전이 성사되면 부·울·경에서 최고의 ‘핫 플레이스’가 될 것이고, PK(부산·경남) 40석을 양산 선거로 견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렇게까지 하는데도 공관위가 계속 (서울 출마를) 압박하면 당이 나를 제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무소속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25년 동안 이 당을 지킨 사람인데 어떻게 탈당하겠느냐”고 말했다.

홍 전 대표와 함께 ‘대표급 주자’로서 험지출마 요구를 받는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는 고향 거창에서 출마할 뜻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