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스엠티바이오, 췌장암‧담도암 세포치료제 개발 속도 낸다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2.1℃

베이징 7.5℃

자카르타 27.6℃

㈜에스엠티바이오, 췌장암‧담도암 세포치료제 개발 속도 낸다

류두환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2. 09: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난치성 암종 대체치료제 개발 본격 시동

코스닥 상장사 ㈜상상인(대표 유준원)은 12일, 관계기업 ㈜에스엠티바이오(대표 정용윤)가 췌장암 및 담도암을 대상으로 한 CAR-T세포치료제 전임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 연세의료원과 공동개발, IRB 승인 얻어 CA19-9, CEA 타깃 동물실험 동시 착수


연세의료원 산학협력단과 항암 CAR-T세포치료제를 공동개발하고 있는 에스엠티바이오는 동물실험에 대한 연세의료원의 IRB (임상시험심사위원회) 승인을 마치고 췌장암 및 담도암을 대상으로 CAR-T세포치료제의 효과를 입증하는 동물실험을 진행한다.


㈜에스엠티바이오 본사가 위치해 있는 가산 W센터 전경(사진=에스티엠바이오

현재, 담도암에 대하여 NK세포치료제의 유효성을 입증하기 위한 임상2상을 진행하고 있는 에스엠티바이오는 담도암과 마찬가지로 희귀성 난치암종인 췌장암 치료를 위한 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CAR-T세포치료제의 개발을 위하여 여러 타깃 암항원에 대하여 in-vitro실험을 완료한 에스엠티바이오는 이번 전임상에서 CA19-9과 CEA 항원을 타깃으로 담도암과 췌장암에 대한 동물실험을 동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담도암과 췌장암은 조기 진단이 어려운 난치암으로, 근치적 절제율이 낮고 수술 후 재발율이 높으며 항암치료 및 방사선 치료에 대한 반응율이 20-30%로 낮아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된 환자의 생존율이 매우 낮은 암질환으로 대체치료제의 개발이 시급하다.


에스엠티바이오 정용윤 대표는 "현재 여러 나라에서 다양한 암종에 대한 CAR-T세포치료제가 개발중인데 우리나라의 담도암, 췌장암과 같은 난치성암종의 유병율이 증가하고 있어 이러한 암종에 대한 세포치료제의 개발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