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0년만에 최악’가뭄 겪는 태국, 21개 주 피해 지역 분류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

도쿄 6.5℃

베이징 6.4℃

자카르타 28.8℃

‘40년만에 최악’가뭄 겪는 태국, 21개 주 피해 지역 분류

이민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2. 0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38130033
사진=게티이미지 뱅크
40년만에 최악의 가뭄을 겪고 있는 태국이 북부·북동부·중부 지역의 21개 주(州)를 가뭄 피해 지역으로 구분하겠다고 밝혔다.

방콕포스트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몬톤 수드프라서트 태국 재난방지부 장관은 이날 북부 지역의 치앙라이·파야오·난·유터라디트·수코타이·펫차분 주와 북동부의 농카이·봉간·나콘파놈·사콘나콘·칼라신·마하사락함·나콘랏차시마·부리람·차이야팜 주, 중부의 나콘 사완·우타이 타니·차이 낫·칸차나부리·수판부리·차펑사오를 가뭄지역으로 분류하겠다고 말했다. 총 127개 지역 674개 지구의 5809개 마을이 극심한 가뭄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판단된 것이다.

몬톤 장관은 재난방지부가 이 지역 지하수를 최대로 활용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물을 낭비하지 말아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8일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도 “모든 국민이 물을 절약하도록 도와달라. 모든 수도꼭지를 잠그고 물 사용을 줄여달라”며 “양치와 샤워 시간을 1분씩만 줄이자”고 언급한 바 있다.

올해 태국의 건기는 2019년 대비 오래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삼로앵 생푸웅 수자원부 관계자는 “태국 내 주요 저수지와 댐은 이른 건기로 인해 전채 용량의 30% 미만까지 말라버린 상황”이라며 “건기는 5월까지 지속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 가운데 태국 기상청은 우기의 시작인 5월과 6월 사이 강수량이 지난해보다 적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