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샌더스, 미 민주당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서 부티지지에 박빙 승리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9.9℃

베이징 14.9℃

자카르타 31.4℃

샌더스, 미 민주당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서 부티지지에 박빙 승리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2. 12.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90% 개표 결과, 샌더스 상원의원 26%, 부티지지 24.4%
바이든 전 부통령 8.4% 충격적 5위...대세론 붕괴 조짐
클로버샤 상원의원 19.8%, 워런 상원의원 9.3%
네바다 코커스·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 주목
Election 2020 Bernie Sanders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이 11일(현지시간) 치러진 미 민주당의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승리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사진은 샌더스 의원이 이날 오후 뉴햄프셔주 맨체스터에서 지지자들 앞에서 ‘승리 선언’ 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맨체스터 AP=연합뉴스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이 11일(현지시간) 치러진 미 민주당의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승리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샌더스 의원은 12일 오전 1시께 96% 개표 결과, 득표율 25.9%로 1위에 올랐다. 이어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24.4%를 얻었다.

이들은 뉴햄프셔 프라이머리를 통해 선출되는 ‘선언 대의원(Pledged Delegates·특정후보 지지 대의원)’ 24명 가운데 각각 9명을 획득해 사실상 무승부를 기록했다.

앞서 지난 3일 진행된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는 부티지지 전 시장이 샌더스 의원에 0.1%포인트(p) 앞섰었다. 이에 따라 아직 경선 초반이지만 샌더스 의원과 부티지지 전 시장이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뉴햄프셔 프라이머리 3위는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으로 19.8%를 기록, 선언 대의원 6명을 확보했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9.3%로 4위에 그쳐 선언 대의원을 1명도 확보하지 못했다.

Election 2020 Joe Biden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미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컬럼비아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진행된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충격적 5위를 기록했다./사진=컬럼비아 AP=연합뉴스
무엇보다 전국 여론조사에서 1위를 기록하면서 ‘대세론’을 구축하려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8.4%에 그쳐 5위로 추락한 것이 충격적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아이오와 코커스에서도 부티지지·샌더스·워런 경선후보에 이어 4위를 기록했었다.

아이오와 코커스와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에서 확보한 대의원 수에서는 부티지지 전 시장 23표·샌더스 상원의원 21표·워런 상원의원 8표·클로버샤 상원의원 7표·바이든 전 부통령 6표 순이다.

이에 따라 바이든 전 부통령이 22일 네바다 코커스에서 참패하고, 29일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에서 선두권을 차지 못할 경우 ‘대세론’ 자체가 붕괴될 뿐 아니라 경선 레이스 지속 여부도 의문시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에서의 패배 분위기를 인식한 듯 아직 투표가 진행 중이던 이날 오후 뉴햄프셔를 떠나 사우스캐롤라이나로 향했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이날 여론조사기관 에디슨리서치를 인용해 출구 조사 결과, 샌더스 의원·부티지지 전 시장·클로버샤 의원 간에 박빙의 3파전 양상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한편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로 출마했던 대만계 사업가 앤드루 양과 마이클 베넷 상원의원은 이날 경선 레이스 중도 사퇴를 선언했다.

두 후보는 아이오와 코커스에 이어 이날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 결과에서도 저조한 성적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됨에 따라 사퇴를 결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