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교육청, 모든 고1 학생에게 ‘손바닥 헌법책’ 지급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7.4℃

베이징 7℃

자카르타 27.4℃

부산교육청, 모든 고1 학생에게 ‘손바닥 헌법책’ 지급

조영돌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3. 18: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책
손바닥 헌법책 표지./제공=부산시교육청
부산 조영돌 기자 = 부산시교육청은 학생들에게 헌법의 기본 정신을 일깨워주기 위해 고교 1학년 모든 학생에게 ‘손바닥 헌법책’을 지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헌법책은 손안에 들어오는 휴대폰 크기의 76쪽짜리 작은 소책자로 만들어졌다.

이 책은 1919년 4월 11일 공포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첫 헌법인 ‘대한민국임시헌장(10조)’과 1987년 10월 29일 공포된 현행 헌법인 ‘대한민국 헌법(130조)’, 1948년 12월 10일 유엔이 선포한 ‘세계인권선언(30조)’ 등을 담았다.

이 책은 학교에서 통합사회 교과의 헌법의 기본권을 활용한 인권의식 함양, 교내 법률동아리 및 학생회 주관 우리학교 학칙 살펴보기, 제헌절 기념 헌법정신 확산 캠페인(헌법낭독회·헌법퀴즈대회) 등 교육활동 때 활용한다.

또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4월 11일)을 맞아 대한민국 첫 헌법인 대한민국임시헌장의 의미에 대한 토론과 헌법토론대회 등 헌법관련 토론 때기본교재로 활용될 예정이다.

학생들이 이 책을 통해 일상생활 속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사회현상을 헌법과 연결시켜 봄으로써 민주적 시민의식을 배우고 실천하는 역량을 키울 수 있을 것이다.

학생들은 헌법에 명시된 국민의 권리와 의무뿐만 아니라 국회, 행정각부 등 헌법기관의 권한을 배움으로써 국가 운영에 대한 전반적인 개념을 익힐 수 있다.

서성희 시교육청 교육혁신과장은 “헌법은 국민의 기본권을 규정하고 이를 보장하며, 국가의 통치 조직을 정하고, 국가 권력의 행사와 그 근원에 대해 규정한 국가의 근본법”이라며 “학생들이 일상 생활속에서 헌법의 정신에 맞는 민주시민 정신을 기르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