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도네시아, ISIS 자국민 입국금지 결정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4.2℃

베이징 6.8℃

자카르타 27.2℃

인도네시아, ISIS 자국민 입국금지 결정

배동선 자카르타 통신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3. 15: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제공 =AP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중동지역에 남아있는 인도네시아인 이슬람국가(ISIS) 동조자들을 귀환시킬 계획이 없다고 지난 12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정부청사에서 밝혔다.

최근 자카르타 포스트에 따르면 현재 시리아와 터키를 비롯한 중동지역에 남아 있는 것으로 미국 CIA가 확인한 IS 추종 인도네시아인 689명 중 228명만이 인도네시아 국적을 증명할 서류를 가지고 있고 대다수가 여성과 어린이로 알려졌다.

조코위 대통령의 발언에 앞서 지난 11일 마흐푸드 정치법률안보 조정장관도 서부 자바 소재 보고르 궁에서 국가 반테러국(BNTP), 종교부, 법무부 등 관련 부처들과 회합한 후 수 억 명의 국내 국민 안전을 위해 해외 소재 IS 추종 인도네시아인들의 귀국을 허용치 않을 것임을 천명했다. 그는 만일 이들이 해외에서 돌아온다면 ‘국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새로운 테러 바이러스’가 될 것이라 말했다.

렛노 마르수디 외무장관은 인도네시아 최대 무슬림 단체 나들라툴 울라마(NU)를 방문해 전 IS 추종자들의 귀환허용이 알꾸란의 정신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사이드 아킬 시라지 의장의 반대의견을 청취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흐푸드 장관은 10세 미만 어린이들은 여러 요소를 고려해 귀환허용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IS에 전투원으로 적극 가담한 이들과 그들을 따라갔을 뿐인 가족들을 구분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을 감안한 것이다.

실제로 정부가 그들을 무국적 상태로 방치해서는 안된다며 IS 동조자 귀환을 찬성하는 일단의 우익운동가들, 국가 인권위원회(Komnas HAM), 일부 국회의원들이 있으며 인도네시아 국립대학교 리드완 하비브 교수는 국가가 자국민 여성과 어린이들을 해외에 방치하면 국제적 물의를 빚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렛노 장관은 대부분 해당 여성들이 IS의 의도를 충분히 알고 합류했음을 인정하면서도 국가가 이 문제에 대한 최선의 인도주의적 접근법을 모색할 것이라 강조했다.

인도네시아가 이들의 귀환을 금지하는 이유는 과거 아프가니스탄 무자헤딘 투쟁에 가담했다가 돌아온 인도네시아인 전투원들이 이후 수많은 사상자를 낸 2002년 발리 폭탄테러 등 일련의 테러사건들에 깊이 연루된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