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새책]영국 누아르 스릴러 ‘1974’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9.2℃

베이징 14.5℃

자카르타 26℃

[새책]영국 누아르 스릴러 ‘1974’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6. 06: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요크셔에서 벌어진 살인사건 파헤치는 기자의 사투
ㅇ
영국 소설가 데이비드 피스의 누아르 스릴러 ‘1974’가 번역 출간됐다.

1974년 영국 요크셔에서 벌어진 살인사건을 파헤치는 기자의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작가는 이 작품을 시작으로 ‘1977’ ‘1980’ ‘1983’까지 실제로 1960년대와 1970년대 영국 북부 리즈 지역을 공포에 몰아넣은 연쇄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한 시리즈를 선보였다.

이 가운데 한국어판으로 ‘1974’와 함께 1977년 매춘부 살인사건을 추적하는 기자와 경찰 이야기를 담은 ‘1977’이 번역 출간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