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동원 ‘인간극장’서 드러낸 할아버지 향한 애틋한 마음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8℃

도쿄 11.8℃

베이징 1.5℃

자카르타 26.2℃

정동원 ‘인간극장’서 드러낸 할아버지 향한 애틋한 마음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4. 0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1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중인 정동원의 고인이 된 할아버지와의 애틋한 사연이 주목받고 있다.


앞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천재 트로트 소년 정동원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당시 13살 정동원은 노래부터 색소폰, 드럼까지 마스터한 1년차 신인가수로 소개됐다.

정동원은 세 살부터 할아버지 정윤재 씨 밑에서 자라며 할아버지의 뒷바라지로 가수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윤재씨는 손자의 공연장을 따라다니고 연습실을 마련해 주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동원은 또 방송에서 폐암 말기로 투병 중인 할아버지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정동원은 "할아버지가 아프셔서 못 주무시고 옆에서 할머니가 걱정하면 나는 자는 척을 한다. 그럴 때 신경 안 쓰는 척하는 거다. 신경 쓰면 할아버지가 더 신경 쓴다"고 말했다.

아빠 정용주 씨는 "속내를 모르겠다"면서 "일부러 슬픈 모습을 안 보이려고 저러는 건지"라며 아들을 걱정하기도 했다.

특히 당시 방송에서 정동원의 할아버지는 "전국노재랑에서 우수상을 탔었다. 색소폰이 불다가 닳아서 고장 날 때까지 분다. 심지어 입술이 불어 터져서 약을 바르고 화장지로 싸서 부를 정도로 집착성이 강한 아이다"라며 손주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