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태원 클라쓰’ 서자 김동희, 박서준에 반했다 “태어나 처음 어른 만나”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8.3℃

베이징 6.4℃

자카르타 28.8℃

‘이태원 클라쓰’ 서자 김동희, 박서준에 반했다 “태어나 처음 어른 만나”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4. 23: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TBC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 서자 김동희가 박서준의 가게 단밤에서 일하게 됐다.


14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장가의 서자로 태어난 장근수(김동희)의 어린 시절이 공개됐다.


이날 장근수는 "난 서자, 실수로 태어난 존재. 나는 누구에게도 사랑받지 못했다"며 자신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어린 시절 장가를 떠나게 된 이유로 형 장근원(안보현)의 폭행과 어머니, 아버지로부터 받지 못한 사랑 등을 꼽았다.

장근수는 학교를 위해 떠나기 전 "그냥 개를 키우지 그러셨어요"라며 아버지를 향해 일침을 놓기도 했다.

장가를 떠난 장근수는 "이 집만 없다면 자유"라며 고시원으로 향했다.

이후 장근수는 자신으로 인해 영업정지를 당한 박새로이(박서준)의 가게의 알바로 고용된다. 그리고 "태어나 처음 어른을 만난 것 같았다"고 생각해 눈길을 끌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