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코로나19 관리 잘 돼…소비 늘려 민생안정 나설 것“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16.4℃

베이징 14.5℃

자카르타 30.8℃

정세균 ‘코로나19 관리 잘 돼…소비 늘려 민생안정 나설 것“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4. 1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수본 회의 주재…"기업들 경제활동, 국민들 일상생활 적극 나서달라"
정세균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 초기 불안이 컸으나 우리의 선진 의료기술과 정부의 방역망 내에서 잘 관리되고 있다는 믿음이 생겼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국내 환자 중 완치돼 퇴원하는 분이 계속 늘고 병실에 계신 분도 대부분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국민의 안전과 더불어 민생을 챙기는 일은 국가의 사명”이라며 “정부는 (코로나19로부터)국민 안전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소비를 늘리고 민생을 안정시키는 일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국민들도 정부를 믿고 안전 행동수칙을 참고하면서 일상의 생활을 유지하고, 기업들도 예정된 경제활동에 적극 나서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춘절 연휴가 끝나 중국인 유학생과 노동자가 대규모 이동하는 점을 거론하며 “아직 몇 가지 위험요소는 있다”며 “유학생 관리와 사업장 내 방역, 우한교민 퇴소와 방역에 대한 정부대책을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우리 사회에 차별이나 혐오 정서가 확산되지 않도록 경계해야 할 것”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가 질병 이름에 지리적 위치 등을 포함하지 않은 데에는 ‘낙인효과’를 방지하려는 의미가 있음을 새길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정 총리는 아산과 진천에서 임시 격리 중인 우한 교민들이 15∼16일 퇴소할 예정인 것과 관련 “그간 물심양면으로 지원해 주신 아산·진천 주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교민들의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노력해 준 관계자들도 모두 고생하셨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