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운천, 새보수당 탈당…미래한국당 최고위원으로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13.2℃

베이징 9.4℃

자카르타 27.2℃

정운천, 새보수당 탈당…미래한국당 최고위원으로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4. 13: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반갑게 인사하는 정운천 심재철<YONHAP NO-2480>
새로운보수당을 탈당해 미래한국당에 입당할 것으로 알려진 정운천 의원(오른쪽)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원회 회의에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운천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14일 한국당의 비례대표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했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정 의원을 당 최고위원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새보수당 역시 공보실 명의 입장문에서 정 의원이 이날 오전 탈당계를 제출, 자동 탈당됐다고 전했다.

미래한국당은 “정 의원은 단 한명뿐인 호남지역 보수정당 국회의원이자, 전업 농민으로 시작해 이명박 정부 초대 농림수산식품부 장관까지 역임한 입지전적 인물”이라면서 “호남에 보수의 뿌리를 내려 명실상부한 전국정당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밝혔다.

초선인 정 의원은 전북 전주을이 지역구다. 정치권에서는 그가 비례대표로 이번 총선에 출마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 의원의 이적 절차가 이날 중 마무리되면 미래한국당 소속 의원은 한국당 출신의 한선교·김성찬·조훈현·이종명 의원에 더해 5명이 된다.

의원 5명을 확보함으로써 이날 지급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1분기 경상보조금 액수를 늘리겠다는 미래한국당의 목표도 이뤄지게 됐다. 경상보조금은 의원 수가 5명 이상일 경우 경상보조금이 5억원 이상 나오지만, 5명이 안 될 경우 5천만원 미만으로 급감한다.

미래한국당은 현재 불출마를 선언한 한국당 여상규 의원 등을 대상으로도 입당을 설득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