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형준 “원희룡·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 합류”
2020. 02.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7.2℃

베이징 5.5℃

자카르타 28.8℃

박형준 “원희룡·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 합류”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4. 13: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논의하는 정병국 이언주 박형준<YONHAP NO-2534>
정병국(왼쪽부터), 이언주, 박형준 공동위원장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원회에서 논의하고 있다./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와 이준석 새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이 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등이 합당해 출범하는 ‘미래통합당’의 최고위원으로 내정됐다.

박형준 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체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전날 통준위는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최고위원 4명을 추가하는 식으로 신당 지도부를 꾸리기로 한 바 있다.

박 위원장은 “추가되는 최고위원 4명 중에 현역 의원은 포함이 되지 않을 것 같다”면서 “현재까지 원희룡 제주지사와 새보수당 이준석 위원장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나머지 최고위원 2명은 확정되지 않았고, 지금 자세히 이야기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서 “오후 수임기구 논의를 거쳐 16일까지 협의를 완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신당 최고위 규모에 대해 “12명 이내로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통준위 일각에서 주장한 ‘한국당 최고위원 순감’이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

박 위원장은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규모를 4명 더 늘릴 수 있도록 한 신당 공관위 구성 방침과 관련 “공관위원을 늘릴지 여부는 새 지도부가 구성된 뒤 김형오 공관위원장과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준위에 참가했던 시민사회단체들이 공관위원 증원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다 이날 사퇴 입장을 밝히고 회의에 불참한 데 대해서는 “공관위가 꼭 아니더라도 신당을 만드는 과정에 참여할 기회를 넓혀가자는 논의를 했다”면서 “계속 접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