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신당 ‘국민의당’ 확정…선관위 접수
2020. 02. 1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

도쿄 8.2℃

베이징 -1.7℃

자카르타 26℃

안철수 신당 ‘국민의당’ 확정…선관위 접수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4. 1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국민당(가칭)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오전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당명 사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안철수 전 의원의 신당 창당준비위원회는 14일 긴급회의를 열고 국민의당을 당명으로 하겠다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접수했다. 신당 명칭으로 ‘국민당’을 쓸 수 없게 된 안 전 의원이 ‘국민의당’을 대안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창준위 집행위원회의 장환진 부위원장은 이날 “시간이 많지 않고, 국민 인식과 홍보 등을 고려해 국민의당을 선택했다”면서 “4년 전 창당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장 부위원장은 “어제 ‘국민당’이 안 되면 ‘국민의당’은 괜찮냐고 선관위에 물었더니 가능하다는 답을 받았다”면서 “이에 따른 결과를 조속히 통보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앙선관위는 안 전 의원이 추진하는 신당 명칭으로 ‘안철수 신당’을 불허한 데 이어 ‘국민당’도 불허했다. 이에 안 전 의원이 4년 전 창당했던 국민의당 명칭을 다시 쓰기로 했다는 것이다.

안 전 의원은 잇따른 당명 불허 방침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이날 경기도 과천 중앙선관위를 방문했다.

그는 “참 쓴웃음만 나온다. 뭐가 두려워 이런 무리한 결정을 내렸는지 모르겠다”면서 “정당한 검찰 수사를 막으려는 것처럼 새 개혁 정당의 탄생을 방해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했다.

안 전 의원은 “이럴수록 우리가 가고자 하는 길이 옳다는 확신을 느낀다”면서 “어떤 방해가 있더라도 개혁과 변화를 바라는 국민과 함께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