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종차별’ 논란에 사과…KLM항공 “가볍지 않은 실수, 심려 끼쳐 죄송”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8℃

도쿄 8.4℃

베이징 1.5℃

자카르타 25.4℃

‘인종차별’ 논란에 사과…KLM항공 “가볍지 않은 실수, 심려 끼쳐 죄송”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4. 13: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4일 광화문 포시즌스호텔 서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프랑수아 지우디첼리 KLM 아시아퍼시픽 사업 개발 담당(왼쪽부터), 이문정 KLM 한국 지사장, 기욤 글래스 KLM 한국·일본·뉴칼레도니아 지역 사장, 크리스 반 에르프 KLM 한국·일본·뉴칼레도니아 커머셜디렉터 등 KLM항공 임원진이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 및 공지와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네덜란드 항공사 KLM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 기내에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을 운영하고 이를 한글로만 안내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기욤 글래스 KLM 한국·일본·뉴칼레도니아 지역 사장은 14일 광화문 포시즌스호텔 서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과문을 통해 “승무원 개인의 실수이나, 결코 가볍지 않은 실수”라며 “한국 고객을 차별하는 행위로 해석된 바 한국 고객에게 심려를 끼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글래스 사장은 “승무원 전용 화장실의 운영은 KLM의 정해진 정책은 아니다”라며 “이번 사안은 본사 임원진에 바로 보고됐으며, 내부적으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사 사태의 재발의 방지하기 위해, KLM 기내 서비스 담당 임원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해당 항공편의 승무원은 한국 승객에게 미친 피해와 관련해 기내 운영을 총괄하는 고위 임원진과 별도의 면담을 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해 인천으로 향하던 KL855 항공편의 기내 화장실 문 앞에 한글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고 적힌 종이 안내문이 붙어 인종 차별 논란이 일었다.

글래드 사장은 “이와 별개로 모든 KLM 승무원들에게 승무원만을 위해 운영되는 화장실은 허가되지 않는다는 것을 고지했다”며 “그리고 향후 인천을 오가는 항공편 운항 전 승무원 브리핑 시간을 통해 해당 이슈를 다시 공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