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흥시, 50억원 규모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2020. 02.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7.2℃

베이징 5.5℃

자카르타 28.8℃

시흥시, 50억원 규모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4. 1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흥 박은영 기자 = 경기 시흥시가 담보력이 약하고 신용도가 낮은 영세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5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14일 시에 따르면 시흥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은 시 출연금의 10배를 경기신용보증재단에서 보증하고 50억원의 융자금을 협약을 맺은 6개 은행(농협·기업·신한·우리·하나·SC제일은행)에서 대출이 가능하다.

특례보증의 대상은 신청일 기준 시흥시에 2개월 이상 주소지를 두고 관내서 2개월 이상 사업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이다.

또 5명 미만의 직원을 둔 음식점·슈퍼마켓·세탁소·미용실 등 골목상권 상인들, 10명 미만의 직원을 둔 광업·제조업·건설업·운수업 운영자가 해당된다.

지원한도는 업체당 최고 3000만원 이내, 보증기간은 5년 이내로, 보증한도 소진 시까지 연중 신청할 수 있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소상공인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보증서 수수료를 0.2% 인하하고, 소상공인의 신용등급에 따라 5년간 1%의(청년 사업가, 모자가정, 다문화가정, 착한가격업소 등은 2%) 이자 차액도 지원한다.

자세한 사항은 시흥시청 홈페이지 내 2020년도 소상공인 특례보증 및 이차보전 지원계획 공고문을 참고해 경기신용보증재단 시흥지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