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문사모운용 사장단 “사모펀드 환매연기 이슈…업계 전체 문제로 보지 말아 달라”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1.1℃

베이징 18.1℃

자카르타 28℃

전문사모운용 사장단 “사모펀드 환매연기 이슈…업계 전체 문제로 보지 말아 달라”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4.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문사모운용사 사장단이 14일 간담회를 열고 최근 일부 운용사의 환매연기 이슈로 촉발된 신뢰의 훼손, 산업의 위축 등과 관련해 논의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전문사모운용사 사장단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금투협에서 일부 사모펀드의 환매연기를 촉발한 원인을 진단하고 각사의 현황 등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전문사모운용사 사장단은 최근 환매가 연기된 일부 운용사 사모펀드의 경우 저유동성 자산에 대한 투자 유동성 관리 문제, 총수익스왑(TRS)를 통한 레버리지 사용에 대한 리스크 관리 미흡 문제가 있었다는 데 공감했다.

하지만 펀드 환매가 연기된 일부 운용사 이외의 대다수 전문사모운용사들은 세간 우려와 달리 건전 또는 관리 가능한 수준에서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번 사태를 통해 사모펀드업계 전체를 문제적 시각으로 바라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투자자와 판매사 등과 적극적인 소통을 이루어야 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사장단은 간담회에서 정책·감독당국에서 추진하는 개선방안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또 각 사별로 보완할 사안이 있으면 찾아서 정책·감독당국 및 협회와 협의해 적극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 

마지막으로 사모펀드가 투자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모험자본을 공급하여 혁신성장의 첨병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투자자를 비롯한 시장참여자의 애정과 관심이 긴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를 위한 자산운용사의 역할과 조치가 무엇인지 고민하고 실행방안을 모색하자는 것에도 한뜻을 모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