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후원회장 김사열 교수 만나…“총선, 사회통합과 평화 계기돼야”
2020. 02.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7.2℃

베이징 5.5℃

자카르타 28.8℃

이낙연, 후원회장 김사열 교수 만나…“총선, 사회통합과 평화 계기돼야”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4. 1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감사패 전달받는 이낙연<YONHAP NO-2862>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4.15 총선 종로에 출마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예비후보 사무실을 찾은 키코공동대책위원회(회장 조붕구)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4일 후원회장으로 위촉된 김사열 경북대 생명과학부 교수와 처음으로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이 전 총리는 전날 오후 종로 모처에서 김 교수와 오찬을 겸한 회동을 하고 생명과학·생명공학 분야 발전 방향, 한국 바이오산업,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언론의 보도방향 등을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이 전 총리는 김 교수가 후원회장 제안을 수락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면서 “이번 총선이 우리 사회 통합과 평화의 지평을 여는 계기가 되고, 미래를 위한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후원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 교수는 “이 전 총리의 실용 진보 노선을 통한 종로와 대한민국의 합리적 변화·발전에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 전 총리는 종로구의 예비후보 사무실에서 조붕구 키코공동대책위원회 회장으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았다.

이 전 총리는 앞서 총리 시절인 2017년 9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중소기업들의 대규모 피해를 낳은 2008년 ‘키코(KIKO) 사태’와 관련해 “법무 당국이 재검토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조 회장은 “총리 시절 전하지 못한 감사를 이제라도 전하게 됐다”면서 “사회적 약자에 마음을 써준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 전 총리는 “완전한 해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