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유엔지뢰활동기구, 문재인 대통령 제안한 DMZ 지뢰제거 지원 논의(종합)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8℃

도쿄 8.4℃

베이징 1.5℃

자카르타 25.4℃

[단독]유엔지뢰활동기구, 문재인 대통령 제안한 DMZ 지뢰제거 지원 논의(종합)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4. 17: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지난해 유엔총회서 DMZ 지뢰제거에 국제사회 참여 제안
86287326_1419859008201864_1796437974984949760_n
유엔군사령부 관계자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지뢰활동기구 국장급 회의에서 비무장지대(DMZ) 지뢰제거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비전에 대한 지원을 논의하고 있다./ 유엔사 페이스북 캡처
유엔군사령부는 1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지뢰행동조직(UNMAS) 국장급 회의에서 비무장지대(DMZ) 지뢰제거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비전에 대한 지원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유엔총회 연설에서 DMZ내 지뢰제거 활동에 유엔지뢰행동조직 등 국제사회의 참여를 제안 한 바 있다.

유엔사는 이날 “유엔 지뢰활동기구 국장급 회의가 오늘 종료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아울러 유엔사는 “회의에 참석한 유엔사 참모부 인원들은 국제 지뢰활동기구 관계자들과 만나 한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지뢰제거 작업과 유해발굴 사업에 대해 소개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24일 제74차 유엔 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의 허리를 가로지르는 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며 DMZ 지뢰제거에 국제 협력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DMZ는 동서로 250㎞, 남북으로 4㎞의 거대한 녹색지대”라며 “70년 군사적 대결이 낳은 비극적 공간이지만 역설적으로 그 기간 동안 인간의 발길이 닿지 않은 자연 생태계 보고로 변모했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감시초소(GP), 철책선 등 분단의 비극과 평화의 염원이 함께 깃들어 있는 상징적인 역사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DMZ는 세계가 그 가치를 공유해야 할 인류의 공동유산”이라며 △남북 공동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판문점과 개성을 잇는 지역을 평화협력지구로 지정 △DMZ내 유엔기구 등 유치 △유엔지뢰행동조직 등 국제사회와 DMZ내 지뢰제거 협력 등을 제안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DMZ에는 약 38만 발의 대인지뢰가 매설되어 있어 한국군 단독 제거에는 1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지뢰제거를 국제사회와 협력한다면 지뢰제거의 투명성과 안정성을 보장할 뿐 아니라 DMZ를 단숨에 국제적 협력지대로 만들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