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GC인삼공사 이영택 감독대행과 선수들이 디우프 MVP 추천한 이유
2020. 04.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15.9℃

베이징 18.2℃

자카르타 31.6℃

KGC인삼공사 이영택 감독대행과 선수들이 디우프 MVP 추천한 이유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5. 22: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여자 프로배구 KGC인삼공사의 이영택 감독대행과 선수들이 5라운드 MVP로 발렌티나 디우프를 추천한 가운데 MVP 뜻까지 주목받고 있다.

이 대행은 15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현대건설과 경기 전 인터뷰에서 "최근 연승의 비결은 디우프가 꾸준히 좋은 활약을 해주며 큰 힘이 돼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디우프가 잘해왔는데도 팀 성적이 부진해서 한 번도 못 받았다. 5라운드 들어 3승도 하고 있으니 MVP를 타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KGC인삼공사는 현대건설을 세트 스코어 3-1로 꺾고 5연승을 차지했다.

디우프는 이날 1세트부터 목 뒷부분에 담 증세가 나타나 공격에 많이 나서지는 못했다.

이 대행은 "그래도 경기를 끝까지 뛰었다. 공을 많이 안 때려도 코트에서 블로킹만이라도 해주는 게 큰 힘이 된다. 몸이 불편한데도 뛰어줘서 고맙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송이는 "디우프를 MVP로 만들어주는 게 우리의 목표다"라고 말했다.

디우프는 올 시즌 764득점으로 이 부문 여자부 1위를 달리고 있다. 그의 개인 성적은 리그에서 가장 뛰어나지만 팀 성적이 나빠 빛을 보지 못했다. 

디우프는 "담 상태는 열이 식고 나서 다시 확인해봐야 한다. 오늘 경기에서는 내가 100%를 못했는데 팀원들이 대신해줘서 이길 수 있었다.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